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급등 후 숨고르기... 1만5900달러대로↓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시장은 조 바이든 대선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면서 불확실성이 해소돼 상승했다.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까지 높아져 투자 심리가 회복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S&P500지수 종목 중 72%가 최근 20일내 최고가를 기록하며 상승장의 신호를 보내고 있다. 코로나 확산이 갈수록 심해지는 가운데 백신 출시 소식에 기대감은 커지고 있다. 풍부한 유동성과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투자자의 센티멘털이 최고조에 이르렀다는 분석이다. 유가는 코로나 우려로 전일대비 하락 마감했으나 백신에 대한 기대감에 일주일 간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금 가격도 코로나 확산에 대한 영향으로 상승했다. 미국 코로나 확진자 수가 11월 13일 17만7224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14일에도 16만6555명의 확신자가 발생해 빠르게 확산하는 추세다. 7일 평균 전주 대비 33% 증가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락다운은 최후의 수단이라는 입장이다. 일부 주에서는 학교와 레스토랑을 폐쇄하고 이동자제령을 내리는 등 통제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럽도 상황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여러 곳에서 락다운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이 주도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가 시작됐다. 한중일 3개국과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국, 호주와 뉴질랜드 등 15개국을 아우르는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이다. {{BTC}}이 주말 사이 1만6000달러 밑으로 하락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맬류 디파이는 600만달러 규모의 플래시론 공격을 받아 LP토큰 가격이 30% 하락했다. {{BCH}}가 하드포크를 단행한다. BCH ABC 업데이트 이후 8% 마이닝 수익이 재단 측으로 유입돼 개발자 인센티브로 적용하도록 하는 룰에 반발해 나온 하드포크다. 신규 코인은 BCHN으로, 승자가 BCH 이름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도이체방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현금을 대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