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신한은행 랩장 "블록체인 도입으로 실적 개선했다"

블록미디어, 블록페스타, 신한은행, 블록체인

“CBDC가 도입된다고 해서 민간 암호화폐 프로젝트나 시중은행의 역할이 사라질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윤하리 신한은행 디지털 R&D 랩장은 블록미디어가 주최한 블록페스타 2020에서 이같이 말했다. #”금융기관도 블록체인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준비하고 있어” 윤하리 랩장은 이날 블록페스타 2020에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전통금융시장의 대응’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신한은행은 2017년부터 블록체인 랩을 만들어서 관련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며 “설립 이후 어디에 블록체인을 적용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업무 프로세스 진행 흐름 내에 중간매개자가 허브 역할료 인하여 비용가중 및 시간 병목 등을 야기하는 분야나 내외부 다수 이해 관계자 간 상호 확인이 필요한 업무에 블록체인이 활용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금융권에서는 인증/공증, 결제/송금, 계약/대사, 대출/투자/무역금융/, 디지털자산에 블록체인이 유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블록체인 운용 방식도 프라이빗과 퍼블릭으로 나뉜다. 개인적으로 내년부터는 퍼블릭과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균형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드러내기도 했다. 블록체인 산업의 특성에 대해서는 “유행에 민감한 산업인 것 같다”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이에 대해 그는 “블록체인 트렌드를 짚어보면 2017년에는 ICO(암호화폐공개), 2019년에는 STO 등의 테마, 2020년에는 디파이(탈중앙 금융), DID(탈중앙 신원인증)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이 뜨고 있다”며 해마다 트렌드가 바뀌는 블록체인 산업 구조를 언급했다. #”신한은행, 블록체인 서비스로 직접 적용으로 실적 올렸다” 신한은행이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윤 랩장은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스마트 콘트랙트를 활용한 장외 파생상품 거래를 2018년부터 시도하고 있다”며 “이외에도 DID·커스터디·디파이·대출·소상공인 플랫폼 등을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로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다만 DID나 몇몇 서비스들의 경우에는 “컨셉이 어려운 것은 아니지만, 기술이나 산업의 표준화가 되어있지 않아 제도권 금융기업 입장에서는 고민되는 부분들이 있다”는 생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실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는 프로젝트 현황도 소개됐다. 그는 “신한은행은 의사들을 위한 대출 서비스 ‘닥터론’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대출 시간을 2~3일에서 실시간으로 단축하고 개인정보 보안 취약점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닥터론으로 대출 신규/연장 건수 25% 증가, 취급금액 전년대비 46% 성장이라는 실적을 올릴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신한은행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자금 대출 업무에 블록체인 기술을 9월부터 적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윤 랩장은 "소요 기간이 22일 정도로 상당히 길었던 정책자금 대출이 블록체인을 통해 10일로 단축됐다"고 설명했다. 마이아이디 관련해서는 “올해 8월에 신한은행 메인 서비스 솔(SOL) 앱에 국내 금융기관 중 처음으로 DID를 적용해서 오픈했다”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CBDC 도입되더라도 민간 블록체인 산업 죽지 않을 것” 윤 랩장은 별도로 올해 화제가 되고 있는 CBDC를 시중은행 입장에서 분석했다. 그는 “CBDC는 중앙은행이 곧바로 개인에게 자금을 융통하는 직접운영 방식과 시중은행을 거쳐서 관리하는 간접운영 방식으로 나뉜다”며 “현재 CBDC에 반드시 블록체인이 도입된다는 보장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운영방식과 기술도입 여부 모두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다만 각국 중앙은행에서 어떤 식으로든 CBDC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신한은행도 내부적으로는 CBDC 관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며 “CBDC 발행 시나리오 별 주요 기능을 검증하고 금융기관과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하여 신한은행과 LGCNS가 공동으로 기술 검증을 추진하고 있다”는 내용을 공유했다. 마지막으로 CBDC 도입 이후 전망에 대해 윤 랩장은 “CBDC가 도입된다고 해서 민간의 역할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중앙은행과 금융기관이 제공하는 신뢰를 바탕으로 수요자와 공급자들을 만족하는 다양한 형태의 금융 서비스 발전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