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창펑자오 "규제당국의 지나친 제재, 역효과 낳는다"

바이낸스, 창펑자오, CZ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최근 휘말린 논란에 대해 한 전문가는 “바이낸스는 고객신원확인(KYC)이나 자금세탁방지(AML) 규정을 이행하고 있고, 위법 소지가 있는 증권형 토큰을 판매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 같지 않다”고 관측했다. 앞서 외신 포브스는 미국 규제 회피 목적으로 바이낸스가 작성한 문건이 유출돼 연방수사국(FBI)과 국세청(IRS)이 조사에 착수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바이낸스는 “해당 문건은 외부 업체가 우리 측에 제안한 것이며, 바이낸스는 이를 실제로 이행하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창펑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당국은 과도한 규제가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점차 인식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스캔들, 바이낸스에 큰 타격 없을 듯" 제럴드 보타(Gerald Votta) 퀀텀 이코노믹스 애널리스트는 포브스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바이낸스는 암호화폐에 우호적인 국가들과 협력하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에 공개된 문건도 그 일환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바이낸스가 미 당국이 규제하는 증권형 토큰을 취급하지 않았고, KYC/AML 등 요구사항을 준수하고 있기 때문에 사태가 악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에서 독립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바이낸스 U.S는 미국 40개주에서 라이선스를 발급받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뉴욕을 비롯해 10개주에서 추가로 라이선스를 받기까지 수년은 걸릴 전망이다. 창펑자오 CEO는 암호화폐 미디어 디크립트와 인터뷰에서 “미국이 까다로운 시장은 아니라고 본다”며 “다만 라이선스를 따는 데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그는 규제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바이낸스가 따로 본사를 두지 않는 것도 각국의 규제 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지난 3년 간 바이낸스는 1500여명을 고용했으나 이들은 중앙집권식 통제를 거의 받지 않는다. 바이낸스 퓨처스, P2P 사업 등은 대부분 자율적으로 운영된다. 이 같은 운영 방식에 대해 창펑자오 CEO는 “CZ는 "한 사람이 여러 국가의 규제환경과 시장, 문화 등을 이해하는 건 불가능하다”면서 “다만 규제가 명료할수록 대응하기가 훨씬 낫다”고 말했다. #”당국의 경색된 태도, 역효과 크다“ 창펑자오 CEO는 전세계 규제당국의 태도가 지나치게 경직돼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2년 전만 해도 규제당국은 무엇을 해야 할지, 하지 말아야 할지 몰랐다”며 “지금은 기존 금융권 규제 방식을 암호화폐 업계에 그대로 대입하고 있어 기업들의 활동 범위가 지나치게 제한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규제 방식이 점차 역효과만 일으킬 뿐이라는 점을 규제 당국도 인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 정부의 개입 없이 얼마든지 P2P 플랫폼, 탈중앙화 거래소(DEX)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