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미 법무부, 실크로드 관련 10억달러 상당 비트코인 압수

미국 정부가 온라인 불법 장터 실크로드와 연관된 10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압수해 국고에 귀속시키는 작업에 착수했다. 블룸버그와 CNBC 등 언론들은 11월 5일(현지시간) 미국 법무부가 실크로드의 불법 수익금인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이동을 추적해 지난 3일 압수하는 데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법무부가 이번에 압수한 암호화폐는 6만9370개의 비트코인을 비롯해 비트코인캐시, 비트코인 골드(BTC) 비트코인SV며 현재 시세로 10억달러가 넘는다. 법무부의 암호화폐 압수 사례 중 단연 최대 규모다. 이 같은 사실은 법무부가 5일 캘리포니아 북부 법원에 압수 암호화폐를 국고로 귀속시키기 위한 몰수 신청을 제기하면서 공개됐다. 기사에 따르면 정부 수사관들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한 해커가 실크로드로부터 해킹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트랜잭션을 추적해 이를 확보했다. 해커는 훔친 암호화폐를 정부에 넘기는 데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커가 관리하던 비트코인 주소는 전세계에서 4번째 부자 암호화폐 지갑이다. 언론들은 지난 3일 실크로드와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10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이동이 일립틱(Elliptic)에 의해 포착됐는데 이는 해커로부터 미국 정부로 해당 암호화폐의 통제권이 넘어가는 과정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크로드는 로스 울브리히트가 만든 다크웹 장터로 일반적 상품 이외에 마약 등의 불법 거래 공간으로 활용됐다. 실크로드는 2013년 당국에 의해 폐쇄됐으며 울브리히트는 종신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이다. 법원이 압수된 암호화폐의 국고 귀속을 승인하면 해당 암호화폐들은 궁극적으로 경매에 부쳐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과거에도 수차례 압수한 암호화폐를 경매 처분했다. 지난 몇 년간 지갑에서 잠자고 있던 6만9370개의 비트코인이 일시에 시장에 공급될 경우 가격에도 일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암호화폐 전문 분석 업체 메사리(Messari)의 라이언 셀키스(Ryan Selkis) CEO는 이와 관련해 “처음 이 소식을 접했을 땐 ‘나쁜 소식’이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지금은 굉장히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그는 “①핫머니 및 암시장(dark market) 홀더는 사라지고, 이들의 자리를 고객확인절차(KYC)를 거친 고래가 차지할 것, ②‘BTC는 트래킹이 불가능해 불법적으로 이용된다’는 억설을 없앨 수 있을 것”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셀키스는 “이번 경매는 일부 기관에 암호화폐 시장 온보딩(onbiarding)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예상 입찰기업으로 스퀘어(Square), 피델리티(fidelity), 페이팔(PayPal) 디지털커런시그룹(DCG) 등을 언급했다. 블록미디어 뉴욕=장도선 특파원, 코인니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