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직불카드' 홍보했던 센트라 창업자, 징역형 선고

센트라, SEC, 검찰, 암호화폐

미국 뉴욕 남부 지방 법원이 센트라 공동창업자 로버트 파르카스에게 징역형을 선고했다. 센트라는 지난 2017년 ICO를 통해 2500만 달러 이상을 모금한 뒤 직불카드인 ‘센트라카드’를 개발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검찰 수사 결과 비자·마스터카드와의 제휴를 통한 센트라카드 결제는 모두 사실이 아님이 드러났다. #’센트라카드’로 유명했던 센트라 프로젝트…메이웨더 등 유명인사 홍보하기도 센트라는 암호화폐 시장 호황기에 미국 제도권의 규제를 직접적으로 받은 대표적 프로젝트 중 하나다. 2500만 달러 이상의 자금 모금에 성공한 센트라는 이후 센트라카드 발급 홍보를 통해 투자자를 끌어 모았다. 당시 복싱 전설 플로이드 메이웨더와 디제이 칼레드 등이 센트라 홍보에 가세하면서 코인을 잘 몰랐던 일반 투자자도 센트라 코인을 매수한 바 있다. 그러나 2018년 센트라 공동 창업자인 샘 샤르마와 로버트 파르카스가 미 당국에게 체포되면서 센트라는 결국 스캠(Scam, 신용사기)으로 판명났다. 이후 검찰 수사에 따르면 센트라카드 홍보에 이용됐던 비자·마스터카드 협업 사실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코인 가격도 폭락해 많은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었다. 당시 센트라 사태를 두고 업계 관계자들은 “유명 기업과 인플루언서가 협업했다는 이야기를 쉽게 믿으면 안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공동창업자 3명 중 파르카스에게는 징역형 선고 현재 샘 샤르마는 증권 사기, 우편 사기 공모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상태다. 나머지 2명의 공동 창업자인 로버트 파르카스와 레이몬드 트라파니도 유죄를 인정했다. 이 가운데 파르카스에게는 미국 뉴욕 남부 지방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법원은 법정 논의를 통해 파르카스에게 5~7년형을 징역형을 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프로젝트 설립자들의 처벌 이전에 센트라 홍보에 참여했던 인플루언서들에 대해서는 SEC(미국 증권거래위원회)가 벌금을 부과한 바 있다. 당시 메이웨더에게는 10만 달러, 칼레드에게는 5만 달러의 벌금이 부과됐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