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홍콩증권감독위, 가상자산 거래소 라이선스 의무화

11월 3일 홍콩증권감독위원회 총재 애슐리 알더(Ashley Alder)는 핀테크 위크(FinTech Week) 행사에 참석해, 홍콩 정부가 가상자산(암호화 자산, Crypto Asset)에 대한 라이선스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도가 도입되면 모든 가상자산 거래 서비스가 규제를 받게 될 전망이다. #홍콩, 라이선스 의무적으로 받아야 알더는 "의무적인 라이선스 제도가 증권형이나 기타 유형의 암호화폐에 모두 적용될 것이며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 공급자는 관련 재정 자원, 관리 요구 사항을 충족해야 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일 홍휘칭위(許正宇) 콩 재무국장은" 당국이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 업체를 규제하기 위한 의무적인 라이선스 제도 마련을 고려하고 있으며, 이는 증권형 토큰 자산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가상자산 거래소가 반드시 증감위로부터 라이선스를 취득해야만 영업할 수 있다"고 미리 밝힌 바 있다. 이는 비트코인과 같은 기능형 토큰도 규제 범위에 포함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가상자산 플랫폼이 증권감독위에서 발급한 라이선스를 획득하면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 방지 조례'와 관련된 조치를 이행하게 되고, 투자자 보호와 시장 조작 방지 등의 요구사항을 따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쉬증위는 "가상자산 시장의 감독과 발전의 균형을 맞추고 투자자를 더욱 잘 보호하며 수준 높은 가상자산 거래업체가 홍콩에 정착하도록 도와줌으로써 암호화 자산이 홍콩의 국제금융 중심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과 같은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발행된 가상 자산이 홍콩과 전세계에서 더욱 활성화 되고 있으며 자금세탁, 사기 행위와 같은 위험은 많은 국가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증권형 토큰에서 BTC 등으로 범위 넓혀 홍콩증권감독위원회는 작년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에 대한 규제샌드박스를 내놓고 자발적인 라이선스 신청을 받았는데, 이때는 증권형 토큰에만 국한했다. 당시 주된 이유는 증권과 선물 관련 규정이 증권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고 비트코인과 같은 기능형 토큰을 규제할 법적 근거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홍콩증감위는 당시 1호(증권 거래)와 7호(자동화 거래 플랫폼)에 따른 라이선스 취득을 희망하는 가상자산 거래소에 대한 신청을 받았으나 기존 규제 프레임으로는 규제 밖에서 영업하는 일부 거래소를 규제할 수단이 없었다. 알더는 "새로운 라이선스 제도와 기존 규제샌드박스 계획이 동일한 규제 표준을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페이스북이 리브라 개념을 제시한 이후 각국 정부가 디지털 화폐의 발전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 본토에서 디지털 위안화를 발행한 것 외에 유럽에서도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은 중앙은행의 참여와 국경간 지불 등이 핀테크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