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日 비트포인트, 35억엔 해킹... 안전한 거래소 고르는 법?

비트포인트, 해킹, 금융청

일본의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포인트저팬(이하 비트포인트)이 12일 해킹으로 35억엔(약 38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했다. 피해액 가운데 25억엔 가량의 고객 예탁분에 대해서는 비트포인트가 보상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거래를 포함한 모든 서비스가 중단된 상태다. 해킹 사건 개요 11일 오후 10시 12분쯤 리플(XRP) 송금과 관련한 오류 감지. 보안업무 담당을 중심으로 대응 시작. 오후 10시 39분 리플 무단 유출 확인. 다른 암호화폐의 유츌 여부 조사 시작. 12일 오전 2시, 리플 이외의 암호화폐도 부정으로 빠져나간 사실 확인. 오전 3시, 비트포인트 임직원 긴급회의. 오전 6시 30분, 암호화폐 입출금 정지 조치. 오전 10시 30분 거래를 포함한 모든 서비스 중단. 피해 규모는? 조사 결과, 핫월렛에 보관 중이던 일부 암호화폐가 유출. 유출액은 약 35억 엔(고객 유치 자금 25억 엔, 회사 보유분 10억 엔) 규모로 추산된다. 비트포인트는 핫월렛에 비트코인(BTC) 비트코인캐시(BCH) 이더리움(ETH) 라이트코인(LTC) 리플(XRP) 등 코인을 관리. 콜드월렛에서 관리하는 암호화폐 유출은 확인 안 돼. 피해보상은? 아직 파악 중이나 대략 35억엔으로 추정. 피해액 가운데 25억엔 상당은 고객 예탁분이라고 이들 자산에 대해선 비트포인트가 보상할 방침. 금융당국 대응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은 비트포인트에 대해 자금결제법에 따른 ‘보고 징구’ 명령을 내릴 방침. 금융청은 해킹에 의한 부정유출 경위와 원인의 규명, 고객보호 대책 등에 관해 상세히 점검할 계획. 비트포인트는? 일본 금융청에 정식으로 등록(가상통화교환소)된 거래소 중 하나. 2018년 6월에 행정처분을 받았다가 올해 6월 29일에 보고 의무를 완료. 모회사는 리믹스포인트. 그 결과 주가는 전날보다 20% 가까이 하락. 일본서 해킹사건은 처음? 작년 9월 거래소 ‘자이프(Zaif)’를 운영하는 테크뷰로도 외부 무단접속으로 인해 67억엔 상당의 암호화폐 해킹 사고 발생. 앞서 작년 1월에는 코인체크에서 580억엔 규모의 암호화폐 도난 사건 발생. 사상 최대 규모의 해킹 사고. 일본 금융청은 그간 암호화폐 부정 유출을 차단하기 위해 거래소들에 대한 감독을 강화했지만 결국 다시 대형사고가 발생한 셈. Rani's note 비트포인트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자사 거래소를 선택해야 하는 첫 번쨰 이유로 '안심할 수 있고 안전한 보안' 수준을 강조. 2017년 비트포인트 한국 지사 설립을 위해 방한한 오다 겐키 대표를 인터뷰. 당시에도 보안을 가장 강조. 또한 투자자의 자산 수준에 따라 투자금에 제한을 두는 등 거래소 본연의 의무에 충실하다는 느낌을 받았음. 그러나 역시 해킹 앞에는 장사 없음. 이 세상에 절대 해킹에 뚫리지 않을 안전한 거래소는 없음. 그래서 거래소를 선택할 때에는 부자 거래소를 골라야. 그래야 사고 났을 때 평판 리스크를 우려해 회사 돈으로 물어주니. 예를 들어 빗썸도 해킹 사고 났을 때 고객 손실분을 모두 회사가 보상.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