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1만1500달러 저항선 돌파... 채굴 난도↑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코로나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했다. 부양책 합의 가능성도 줄어들어 낙폭이 확대된 모습이다. 대부분의 업종이 부진한 성적을 보인 가운데 일부 반도체와 항공 등 경기 소비재 업종만이 강세를 보였다. 장 종료 후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3시간에 걸친 통화에서 이견을 축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 다 부양책 타결 가능성에 대해선 낙관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펠로시 의원이 설정한 부양책 데드라인에 도달하기까지 48시간이 채 안 남은 상태다. 부양책이 대선 이전에 타결될 가능성이 있으나 아직은 불확실하다.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4.9%를 기록하며 코로나발 경기 침체를 빠르게 회복하는 모습이다. 유가는 중국발 호재에도 미국과 유럽 내 코로나 악화 우려로 하락했다. 반면 금 가격은 상승했다.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수가 4000만명을 돌파했다. 유럽은 다시 셧다운에 돌입했다. 프랑스는 저녁 9시 이후 외출금지령을 선포했고, 아일랜드는 소매판매점에 영업중지 조치를 내렸다. 아르헨티나에서는 확진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남미 지역 내 3차 유행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도 37개주에서 코로나 입원 환자가 증가했다. 중남부에서 확산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내년 3~4월이면 필요한 모두에게 백신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미 대선 경합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반등하면서 지지자들을 결집하고 있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선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는 여전히 큰 상황이다. 미 증시가 하락한 가운데 {{BTC}}은 1만1500달러 저항선을 뚫고 상승했다. 달러 약세와 미국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와 네트워크 해시 총량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자금세탁방지 업무를 담당하는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가 비트코인 믹싱 서비스를 한 래리 하먼에게 4000만달러 벌금을 부과했다. 자금세탁 목적의 믹서에 최초로 철퇴를 가한 사건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0에 따르면 기관 투자자의 비트코인 투자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헤지펀드는 비트코인 숏 포지션을 유지 중이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