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인베이스, 규제 당국에 2천여건 이용자 정보 내줬다

코인베이스, 이용자 정보, 규제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는 지난 반년간 전세계 규제 당국에 2000여 건의 이용자 정보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중 미국 연방수사국(FBI) 등 미 당국의 요청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코인베이스는 규제 당국의 정보 요청이 정당하다고 보는 한편, 적정선이 넘은 요청을 제지하고 이용자의 신뢰 확보를 위해 이 같은 정보를 앞으로 꾸준히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년간 2천회 정보 제공 요청… 대부분 범죄수사 10월 17일 코인베이스가 발표한 투명성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규제 당국은 올 들어 6월 30일까지 코인베이스에 1914회에 걸쳐 이용자 정보를 요청했으며, 이중 96.6%가 범죄수사와 관련돼 있다. 지난해 미국 거래소 크라켄이 요청 받은 정보 건수의 두 배가 넘는 규모다. 코인베이스는 현재 전세계 3800만명 이상의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여러 국가에서 정보 제공을 요청 받고 있다. 이중 미국은 58%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나머지는 영국(23%)ㆍ독일(9%) 등이다. 미국 내에선 연방수사국(FBI)이 30.5%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 국토안전부(16.5%)ㆍ주와 지역 경찰(16.2%)ㆍ마약단속국(9.3%)ㆍ국세청(8.8%) 순이다. 그 외에 증권거래위원회ㆍ상품선물거래위원회ㆍ법무부ㆍ이민세관단속국 등도 코인베이스 이용자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폴 그레월(Paul Grewal) 코인베이스 최고법률책임자(CLO)는 "요청은 주로 소환장의 형태로 이뤄지지만 압수수색 영장, 법원 명령, 기타 정식 절차도 포함된다"며 "다만 요청의 일부는 대외 공개가 제한돼 있다"고 말했다. #"이용자들, 자기정보 누가 보는지 알아야" 이번 보고서는 디지털권리 보호를 위한 비영리기구 프런티어전자재단(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이 코인베이스에 이용자 정보 공유에 대한 대외 공개를 권고한 지 한 달 만에 발표됐다. 앞서 재단 측은 "사람들은 누가, 얼마나 자주 정보 공유 요청을 하는지에 대한 정보가 없어 우려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용자 정보가 누구에게 어떤 방식으로 노출 또는 유출되는지 구체적인 정보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재단 내 입법 활동가인 헤일리 츠카야마(Hayley Tsukayama)는 암호화폐 미디어 디크립트와의 인터뷰에서 "규제 당국이 공개적으로 법 집행을 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건 공감한다"면서도 "당국은 개인의 금전적 활동을 통해 많은 정보를 수집할 수 있기 때문에 코인베이스가 어떤 종류의 요청을 받는지, 어떻게 처리하는지 등을 대외에 알리는 건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은행ㆍ핀테크 업체도 정보 공유 관행 되돌아봐야" 그레월 CLO는 "일부 악의적인 행위자들을 속출하려는 당국의 정당한 요구를 존중한다”면서도 "투명성은 고객 신뢰를 지키는 데 중요한 부분이므로 정기적으로 이 같은 보고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국의 요청이 타당한지, 요청한 정보가 지나치게 광범위하지는 않는지 살펴보고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술 분야에서만큼은 투명성 보고서를 발표하는 게 보편화됐지만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는 아직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암호화폐 업체뿐 아니라 은행과 핀테크 업체도 금융 데이터 공유 관행을 되돌아보고 최근의 산업 동향에 대해 깊이 이해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