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스테이블코인 200억달러 돌파, 디파이 시장 성장 영향

암호화폐 파생상품 시장의 성장과 함께 최근 스테이블코인의 공급량이 급증해 200억달러를 넘어섰다고 10월 16일(현지시간) 더블록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테이블코인 시장에서 80%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테더(USDT)와 2위 종목인 USDC의 총 공급량이 올해 초 50억달러에서 현재 202억달러로 급증했다. 더블록은 이처럼 올해 들어 스테이블코인의 공급이 크게 증가한 이유를 탈중앙화 금융(DeFi) 등 암호화폐 파생상품 시장의 급성장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대부분의 파생상품 거래소들에서 거래를 하려면 스테이블코인 형태의 담보가 필요하기 때문에 파생상품 시장의 성장이 스테에블코인의 수요 급증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USDC 발행 기업 서클(Circle)의 CEO 제레미 알레어는 강세장에서는 더 많은 자본이 투입되며 수요를 증가시키고, 약세장에서는 안전 자산에 대한 수요가 공급량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시장의 상승과 하락 추세 모두 스테이블코인에게는 이익이 된다고 설명했다. 블록미디어 뉴욕=박재형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60006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