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비트코인 미 대선 후 $1만5000 전망" 스택펀드 보고서

비트코인 가격이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후 1만5000달러까지 오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10월 15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암호화폐 지수 펀드 스택펀드(Stack Funds)의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시가총액 대 실현 시가총액 비율((MVRV) 분석 결과 비트코인의 1만2000달러 저항선 돌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보고서는 비트코인이 이번 주 1만1700달러에서 저항을 만난 후 현재까지 1만2000달러 돌파를 시도하지 못하고 있지만 11월 3일 미 대통령 선거 이후 이 수준을 넘어 추가 상승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현재의 MVRV 비율은 1.8로 2018년 말 비트코인이 바닥을 기록한 후 같은 추세를 여러 차례 반복하면서 꾸준히 증가해왔는데, 특히 최근 들어 2017년 강세장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MVRV는 암호화폐 분석가 무라드 마흐무도프와 데이비드 푸엘이 개발한 분석모델이다. 기존 방식의 시가총액과 최근 거래된 비트코인의 가격을 각 거래 규모별로 합산해 계산한 실현 시가총액의 비율을 통해 비트코인의 가격 추세를 보다 정확히 평가하도록 설계됐다. 한편 유동성 및 거래량에 초점을 맞춘 실현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할 경우 비트코인의 전체 시장 점유율이 기존 데이터 제공 업체들이 집계하는 60% 이하 수준보다 훨씬 높은 90%에 달한다는 주장도 있다. 블록미디어 뉴욕=박재형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9873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