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디파이 프로젝트 메이커다오가 클레이튼 노드를 운영한다

메이커다오가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한다. 10월 15일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메이커다오가 합류한다고 밝혔다. 클레이튼은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메인넷이다. 이 블록체인의 검증자로 활동하는 노드들을 거버넌스 카운슬이라 칭한다. 메이커다오는 이더리움, 비트코인, 컴파운드 등 암호화폐를 담보로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빌리는 디파이 프로젝트다. 중개 기관 없이 스마트컨트랙트를 통해 거래를 진행하며 현재 2조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예치돼 있다. 메이커다오는 국내 블록체인 기술사이자 거버넌스 카운슬 중 하나인 오지스와 협력해 ‘에브리다이’를 출시한 바 있다. 에브리다이는 이더리움 기반의 다이를 클레이튼 블록체인으로 이동해 K-다이를 발행하는 서비스다. 반대로 K-다이를 이더리움으로 재전송해 다이로 교환할 수도 있다. 메이커다오는 거버넌스 카운슬 참여를 통해 클레이튼과의 협력을 더욱 늘려나갈 예정이다. 클레이튼의 기술 및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함께 합의 노드 운영을 담당하는 등 클레이튼 플랫폼 운영에 참여한다. 또 클레이튼과 공동 연구를 진행해 K-다이의 실사용 사례를 늘리고, 암호화폐가 여러 블록체인을 넘나들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이더리움을 대표하는 디파이 프로젝트인 메이커다오의합류로 클레이튼이 더욱 안정성 있는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루네 크리스텐센 메이커다오 대표는 “클레이튼 생태계 진입 통해 다이의 활용성을 높이고, 또 클레이튼이 아시아를 대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센터 노윤주 기자 https://www.decenter.kr/NewsView/1Z9537BML4/GZ02 ※디센터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