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빗썸 새 주인은 BK그룹 아닌 PF가 인수한 코스닥 상장사

두올산업, 빗썸, 김병건

코스닥 상장 자동차 부품기업인 두올산업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인수한다. 싱가포르 소재 SG BK그룹 인수를 통해서다. 두올산업은 이를 위해 시가총액의 3배 규모에 달하는 자금 조달에 나섰다. 빗썸 주인은 김병건 회장 아닌 두올산업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두올산업은 SG BK그룹이 발행하는 신주를 총 2357억 원에 오는 9월 15일 취득할 예정이라고 공시. 인수 후 지분율은 57.4%. 돈은 어떻게 마련? 신주 취득 공시에 앞서 유상증자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및 전환사채(CB) 발행 등 공시. 이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은 2100억 원 규모. 빗썸의 새 주인 된다는 소식 전해지며 두올산업 주가는 이날 상한가 기록. 전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693억원, 9일 기준 시총은 900억원. 자금 조달 일정은 15일부터 9월 19일까지. 지분구조는 어떻게 바뀌나? 증자 이후 두올산업의 최대주주는 현재 위드윈투자조합38(지분율 26.8%)에서 발해컨소시엄으로 바뀌어. 지분율은 20.4% 전망. 발해컨소시엄은 이창현 두올산업 대표와 김해진 인사이트피플 대표가 50%씩 출자한 민간조합. 기존 경영진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는 구조여서 경영권에는 변화 없어. 비지에스조합ㆍ케이클라비스신기술조합ㆍ큐빅스홀딩스 등 다른 투자자들도 경영진에 우호적인 재무적 투자자(FI)로 알려져. 빗썸 주인된 두올산업은? 1993년 8월 설립, 2005년 10월 코스닥 상장. 자동차용 카페트를 주사업으로. 2018년 9월 최대주주가 종전 IHC 외 2인에서 위드윈인베스트먼트가 운용 중인 신기술사업투자조합 ‘위드윈투자조합’ 37호ㆍ38호로 변경. 160억 원 규모의 주식 양수도 계약. 바뀐 최대주주는 기존 자동차 카페트 사업과 함께 미용 관련 바이오 기업을 인수해 주력 사업 다각화를 하겠다고 선언. 결과적으로 주력 사업 다각화를 바이오 산업이 아닌 암호화폐 산업으로 추진하는 셈. 현 이창현 대표는 1978년생, 현대디지털테크ㆍ홈캐스트 등에서 근무 경력. 지난 3월 말에는 유철근 전 노무현재단 감사를 사외이사로 영입, 대관 업무를 맡겨. 유 이사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바이오산업 지원 등의 업무를 하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이사장. 등기임원 가운데는 비상근 감사로 전 연합뉴스 기자도 포진. 빗썸 넘긴 SG BK그룹은? BK성형외과 설립자인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이 지배하는 회사. 김 회장이 주도하는 BK컨소시엄은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을 인수하기 위한 계약을 지난해 말 체결. 그러나 이후 잔금 지급을 계속 연기하면서 인수에 난항. 결국, 인수 불발되는 것 아니냐는 시장의 우려대로 빗썸 경영권은 두올산업으로 넘어감. Rani‘s note 코스닥에 상장된 자동차 부품 업체가 암호화폐 거래소를 인수한다는 소식에 의아. 두올산업의 지분 변동을 뜯어보니 본업이 잘 안 풀리자 사모펀드(PF)가 상장사를 싸게 인수한 후 주식시장에서 신사업 추진 등의 명목으로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금 조달. 전형적으로 자기 돈은 조금 들이고 회사를 인수하는 형태. 그나마 처음에는 핫한 바이오 산업을 한다고 했다가 바이오 산업의 인기가 죽자 최근 다시 뜨기 시작한 암호화폐 산업 쪽으로 방향을 튼 듯. 어쨋든 상장사가 인수한다는 점에선 지배구조 및 사업 성과가 공시 시스템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 하지만, 과연 새로 빗썸을 인수하는 경영진이 암호화폐 산업에 대한 이해와 이 산업을 건전하게 발전시키려는 의지가 있는지는 의문. 국내 양대 거래소 중 하나를 운영한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새로온 주인이 책임을 다해 주시길.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