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주식투자 손실 크다고 막나?" 英당국 코인선물 금지 비판

암호화폐 평가기관 와이즈 크립토 레이팅스(Weiss Crypto Ratings)가 7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영국의 금융감독청(FCA)이 개인 투자자 보호를 위해 암호화폐 파생상품 판매를 전면 금지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와이즈는 “FCA의 논리대로라면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보다 주식 등 전통 자산 거래에서 훨씬 더 손실이 크기 때문에 전통자산 등의 선물시장도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와이즈는 유럽위원회가 새로 제안한 암호화폐 규정은 탈중앙화 금융(DeFi)에 특정 위험을 초래한다고 경고했다. 이 규정이 유럽 시민들이 디파이를 사용할 수 없게 한다는 것이다. 와이즈는 “새로운 현상을 규제하는데 구식 법을 적용하는 것의 또 다른 예”라며 비판했다. 지난 6일 영국의 금융감독청은 “암호화폐 파생상품이 가격의 극심한 변동성으로 인해 소매 투자자들에게 적합하지 않다”면서 소매 투자자들이 이러한 상품에 투자할 필요성을 정당화할 수 없다는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거래소 등에 대한 해킹, 상품에 대한 부적절한 이해, 그리고 암호화폐의 신뢰할 수 없는 가치 평가 근거 등을 이유로 열거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FCA 관계자는 “이번 금지 조치는 우리가 이들 상품이 소매 투자자들에게 미칠 잠재적 위험성을 얼마나 심각하게 보고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다”면서 “우리에게는 소비자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FCA의 소매 투자자에 대한 암호화폐 파생상품 판매 금지 조치는 2021년 1월 6일부터 시행된다. FCA는 이 조치로 약 5300만 파운드(약 6800만 달러)에 달하는 소매 투자자들의 손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8865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