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美 달러 강세에 비트코인 상승 제한... 변동성 급감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국내 연휴 기간 부양책 타결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했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불확실성이 커져 나스닥 시장이 급락했다. 하지만 코로나발 타격을 받았던 기존 경기 민감주 위주로 반등해 하락폭이 축소됐다. 미국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9월 일자리 증가수는 시장 예상치인 80만개를 한참 밑돈 66만개 가량에 그쳤다. 다만 부양책 타결을 촉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부정적인 반응이 최소화하고 있다. 리비아의 원유 생산량이 하루 27만배럴로 빠르게 늘고 있는 데다 미 원유채굴 장비가 증대되면서 유가는 4%대 하락했다. 금 가격 역시 달러 강세로 하락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의 코로나 병세가 악화돼 렘데시비르, 덱사메타손, 스테로이드 등 처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폐럼 증상까지 의심되고 있어 시장 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대선 운동 일정을 중단한 가운데 조 바이든 대선 후보가 경합주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미국 중남부에선 코로나 감염자 수가 일 5만명 이상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프랑스는 의료 마비 직전 상황까지 치닫고 있지만 사망자 수는 급증하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 백신을 보급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중국이 코로나 국면에서 보여준 기만적인 태도로 인해 전세계는 회의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추가적인 경기부양책이 거듭 논의되고 있으나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금 가격은 보합세를 이어가자 {{BTC}} 가격의 상승폭이 제한되고 있다. 여전히 박스권 내에 갇혀 있는 모습이다. 비트코인 가격 변동성은 역사적인 저점을 기록 중이라는 평가다. 미국 법무부(DOJ)와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는 글로벌 마진 거래소 비트멕스가 불법 운영을 하고 있다며 제소했다. 이로 인해 4만5000BTC가 거래소에서 타 거래소로 이동했다. 이번 사건은 다른 디파이(Defi) 플랫폼에게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고객확인(KYC)은 물론 자금세탁방지(AML) 기능이 거의 없는 디파이 특성상 당국의 조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