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쿠코인 해커, DEX 이용해 1300만달러 암호화폐 돈세탁

암호화폐 거래소 쿠코인에서 도난 당한 2억8100만달러 규모 암호화폐 가운데 약 1300만달러가 이미 매각된 것으로 전해졌다. 디크립트는 30일(현지시간) 블록체인 수사 소프트웨어 일립틱(Elliptic) 데이터를 인용, 해커들이 탈중앙 거래소(DEX)를 이용해 지금까지 1320만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매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발생한 쿠코인 해킹 피해액은 총 2억8150만달러며 이중 1억5200만달러는 이더리움 기반(ERC-20) 코인으로 알려졌다. 암호화폐 거래소들과 코인을 발행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공조로 해킹 당한 암호화폐 가운데 약 1억3000만달러는 동결됐다. 해커들이 돈세탁 공간으로 DEX를 이용하고 있는 것은 탈중앙화 거래소가 규제를 받지 않고 있으며 DEX에서의 자금 동결이 어렵기 때문이다. 코인베이스와 바이낸스 등 중앙화 거래소들은 펀드 입출금에 대한 통제가 가능하다. 일립틱의 수석 과학자 겸 공동 설립자 톰 로빈슨은 “DEX는 거대한 물량을 다루는데다 고객확인(KYC)을 하지 않기 때문에 암호화폐공간의 돈세탁을 위한 명백한 선택이 됐다”고 밝혔다. 경제 전문 포브스는 쿠코인 해킹은 디파이와 관련된 돈세탁 위험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블록미디어 뉴욕=장도선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8226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