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미 증시 반등에 BTC 소강상태...1만500달러 유지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반발매수세의 유입으로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대형 기술주 위주의 흐름을 보였다. 아마존은 전날 대비 5.7% 오르며 나스닥 시장을 견인했다. 테슬라는 배터리데이에서 투자자 기대에 못 미친 발표로 하락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장관은 경기침체에 빠르고 벗어나고 있다며 3분기 성장세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롬 파월 미연준 의장은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경기 회복을 위해 저금리 기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며 통화 정책보다 재정 정책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원에서는 메인스트리트 대출이 부진하다며 은행들에게 기준을 완화해줄 것을 요구했다. 미 주간 원유 재고가 감소할 거란 전망이 나오며 유가가 상승했다. 금은 추가부양책에 대한 기대 감소로 하락했다. 영국은 레스토랑과 바에 대해 영업중지를 발표했다. 유럽 내 코로나 재확산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지만 사망자 수 증가율은 제한적이다. 미국은 누적 사망자 수가 20만명을 넘기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에 부담을 주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 비말 전파를 확인해 공기 전염설을 수정했다. 미 9개 주에서 실업수당에 300달러를 추가 지원하던 부양책을 종료하는 것을 논의 중이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미 V자 회복이 발생하고 있어 추가 부양책이 필요없다는 입장이다. 주식시장의 조정이 이어지며 {{BTC}}가 1만달러 지지선을 하향 돌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미국 시장이 반등에 성공하며 비트코인 가격도 소강상태다. 암호화폐 투자 업체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2억5000만달러어치 비트코인 보유량을 조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유럽 중앙은행은 스테이블코인이라는 명칭이 안정적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리브라 공동 창업자인 모건 벨러는 프로젝트를 떠나 VC 회사로 이적한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