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인인데 스테이블? 사용 많으면 수량 늘리고, 적으면 줄이고

스테이블코인, 암호화폐, 아하

Q> 테더(Tether) 등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이라고 하는 것은 가격 변동성이 없고 가치가 고정돼 있다고 합니다. 기술적으로 어떻게 가격을 고정할 수 있는 건가요. 발행 주체가 단지 거래소일 뿐인데 데이터를 무한히 찍어낼 수도 있는 거 아닌가요. A> 대부분의 스테이블 코인은 화폐수량설을 근거로 발행되고 있습니다. 화폐수량설의 기본 의미가 ‘화폐의 수량=물가’입니다. 곧, ‘인플레이션을 방지하려면 화폐발행을 제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스테이블 코인 또한 사용량이 적으면 유통량을 줄이고 사용량이 많으면 유통량을 늘리는 것으로 조절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국내에서 발행하는 테라(Terra)는 알고리즘 기반의 스테이블 코인입니다. 수요가 늘어나면 통화량을 늘려서 가격 상승을 억제하고, 반대로 수요가 줄어들면 통화량을 줄여서 가격을 올립니다. 테라가 결제될 때마다 결제수수료가 발생하는데, 이 결제수수료를 루나(Luna)의 채굴자에게 지급합니다. 루나는 테라 경제가 축소할 때 일종의 담보 역할을 하는 상호보완적 토큰입니다. 또한 테라는 법정화폐 담보형 스테이블 코인이 아니기 때문에 루나가 담보 역할로 테라의 인플레이션 조절에 사용된다고 보면 됩니다. 보통 스테이블 코인은 ‘1달러=1코인’으로 고정된 형식을 택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스테이블 코인이 가격을 고정시킬 수 있는 방법은 주로 3가지가 있습니다. ①법정화폐 담보형: 특정 기관에 달러 등을 쌓아두고 그만큼의 코인을 발행 대표적인 예로 USDT, DigixGold, TrueUSD 등이 있습니다. 가치 고정이 쉽다는 장점이 있지만 중앙집중화 방식이 단점입니다. ②암호화폐 담보형: 스마트 콘트랙트에 암호화폐를 쌓아놓고 그만큼의 코인을 발행 Dai나 Havven 등이 이런 방식을 쓰고 있습니다. 탈중앙화의 장점이 있지만, 가격 폭락 위험이 존재합니다. 구조가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자본 사용도 단점입니다. ③알고리즘형: 담보 없이 알고리즘이 자동으로 화폐공급량을 조절 Basecoin 등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탈중앙화에 담보가 필요 없다는 게 장점입니다. 하지만 구조가 복잡하고 자금이 강제로 묶이게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글은 블록체인 지식커머스 플랫폼 ‘아하(Aha)’ 블록체인 분야 Q&A 가운데 ‘Ho770’님의 질문과 'EOS'님, ‘때가쏙비트’님의 답변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원문 : https://www.a-ha.io/questions/4cee7d6eea55a3c8bb717a3cf20e6b4f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