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특금법 시행령 코앞.. 트래블룰 솔루션 시장이 움직인다

암호화폐(가상자산) 사업자를 규제하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령이 이달(9월) 내 공개될 예정이다. 이 시행령에는 사업자가 암호화폐 송수신자의 정보를 파악해야 하는 ‘트래블룰’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트래블룰 솔루션 업체들도 암호화폐 사업자를 유치하기 위한 행동을 개시했다. #DID 기반 트래블룰 솔루션 등장…외부 서버 필요 없고, 사용 비용도 ‘무료’ 국내에선 코인플러그, 웁살라시큐리티 등이 트래블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은 분산신원(DID) 형태의 솔루션을 제시했다. 초기 사용 비용도 받지 않는다. 보다 많은 사업자의 선택을 받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코인플러그의 ‘티엑스룰(TXRule)’은 각 사업자가 지갑 주소 등 고객의 정보를 DID로 저장하는 방식이다. 고객이 암호화폐를 송금하기 직전 거래 당사자들의 DID 값 유효성을 확인한 후 송금을 처리한다. 티엑스룰은 일종의 컨소시엄으로 참여하는 기업에 서비스 사용료를 따로 받지 않는다. 코인플러그 관계자는 “현재 국내외 대형 거래소와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내부적으로는 11월 출시를 예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앙화된 기관 또는 서버가 없다는 게 특징”이라며 “컨소시엄 참여 사업자 간에도 정보 노출 없이, 암호화된 값만 주고받으면 된다”고 덧붙였다. 웁살라시큐리티의 솔루션도 유사한 방식이다. 암호화폐 송수신자가 거래 전 이용 중인 거래소에 송금 예정 사실과 거래 상대방을 알려야 한다는 데 차이점이 있다. 거래소는 고객이 제공한 정보와 솔루션 상의 정보가 일치할 경우 송금을 진행한다. 웁살라시큐리티도 솔루션을 무료 공개한다. 웁살라시큐리티 관계자는 “중소형 거래소들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공개할 예정”이라며 “해시함수를 제어하거나, 추가적로 보안을 강화하는 부분에서 비용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화번호 인증 등 솔루션 방법은 다양…하루 이용량 100만 건 전망 트래블룰 솔루션 개발업체 유스비의 경우 ‘전화번호 인증’ 방식을 택했다. 거래 전 송신자가 수신자의 전화번호 또는 이메일을 입력해야 한다. 수신자가 인증을 완료하고, 전송하려는 지갑의 실제 주인임을 확인하면 거래가 체결된다. 다만 개별 인증 건마다 소정의 비용이 발생하는 구조다. 현재 시장에 나와 있는 트래블룰 솔루션은 거래소들이 동일한 솔루션을 사용해야만 신원 인증을 진행할 수 있는 구조다. 예를 들어 거래소 A와 B 사이 송금이 진행되는데, 서로 다른 트래블룰 솔루션을 도입했다면 고객 신원을 확인하기 어렵다. 이에 트래블룰 솔루션 업체에는 규제 초반 최대한 많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확보해 시장을 선점하는 게 중요하다. 해외로 눈을 돌린 기업도 있다. 지난 7월 트래블룰 솔루션 ‘베리파이바스프’를 공개한 람다256은 싱가포르 시장을 공략 중이다. 싱가포르는 트래블룰 관련 세부 규정이 이미 마련된 상태다. 암호화폐 송수신자의 신원을 송금 후 확인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베리파이바스프는 싱가포르를 중심으로 약 20곳의 참여 기업을 확보했다. 트래블룰 솔루션 이용 규모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인플러그 관계자는 “특금법 시행 후 암호화폐 거래소 숫자가 줄어들 가능성이 커 구체적인 시장 규모 전망은 아직 어렵다”며 “다만 국내 10여 개의 거래소에 해외 거래소와의 연계까지 이뤄진다면 비트코인 기준 하루 이동량이 100만 건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암호화폐 거래소 “시행령 나오면 솔루션 도입 결정할 것” 그렇다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어떤 솔루션을 검토하고 있을까. 빗썸, 업비트, 코인원, 고팍스 등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비슷한 입장을 내놨다. 우선은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을 구축해 놓고, 향후 특금법 시행령이 정해지면 트래블룰 관련 필요한 부분을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업비트 관계자는 “전반적 AML 시스템 개발은 완료했다”며 “현재로서는 트래블룰 솔루션을 적용한 게 없고, 법령이 나오면 여기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도입하든 자체 개발을 하든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9월 7일 AML 종합 시스템 구축을 발표한 빗썸도 트래블룰 솔루션은 법령이 나온 뒤 도입할 계획이다. 코인원은 지난해부터 에이블컨설팅과 협력해 자체적인 AML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는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 트래블룰 관련 솔루션은 내부 논의 중이다. 코인원 관계자는 “특금법 시행령이 나오기 전에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체계는 마련해놓고, (시행령이) 완전히 확정이 되면 논의를 통해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래블룰은 자체적으로 대응하기 어려워 거래소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고팍스는 시중에 나와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테스트까진 마친 상태다. 그러나 아직 솔루션을 도입하진 않았다. 고팍스 관계자는 “솔루션마다 각각 장단점이 있다”며 “법령이 나오면 기존 솔루션에 업데이트를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구체적 가이드라인이 마련되기까지 내부통제를 공고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 솔루션을 도입했을 때 이를 기존 거래 시스템과 연결해 적절히 활용할 수 있도록 조직을 정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는 “솔루션 도입만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솔루션을 운영하는 인력의 업무 숙련도가 높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부서 별 업무 스터디, 자체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금법 시행령이 나오면 바로 현장에 투입할 인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디센터 노윤주ㆍ도예리 기자 https://www.decenter.kr/NewsView/1Z7VM7DV3L/GZ02 ※디센터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