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부산시, 수산물 유통 전과정 블록체인에 담는다

부산시, 해양물류 플랫폼, 스마트 콜드체인

부산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혁신사업의 하나인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해양물류 플랫폼 서비스' 실증을 9월 17일부터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해양물류 플랫폼 서비스’는 고등어, 아귀 등 수산물이 생산지에서 소매점까지 유통되는 과정의 모든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온도에 민감한 수산물은 상온에서 변질 우려가 크기 때문에 반드시 저온 상태에서 운송, 보관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소비자가 수산물을 구매할 때 원산지 정도만 확인하고 유통과정의 온도변화를 확인할 방법은 없었다. 이번 사업은 수산물의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온도ㆍ습도ㆍ원산지ㆍ방사능ㆍ충격ㆍ문 열림ㆍ위치정보 등 모든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스마트폰으로 누구나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블록체인에 기록된 정보들은 수정하거나 삭제하기 어려워 소비자는 믿고 구매할 수 있다. 또 스마트컨트랙트를 아용해 수산물의 납품ㆍ검수ㆍ결제 과정을 자동으로 구현, 생산ㆍ유통ㆍ물류 사업자의 업무처리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사업자 간에 신뢰할 수 있는 거래를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신뢰를 얻고 신속하게 업무처리가 가능한 스마트 콜드체인 플랫폼을 구축함에 따라, 지역 중소 유통·물류 사업자가 대형 유통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질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당 사업의 실증사업이 마무리되는 2021년 후반기부터는 적극적으로 적용 지역과 상품을 확장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물류 전문기업 및 산업별 전문유통기업들과의 공조를 통해 타 지자체로의 이전 및 확장을 추진한다”며 “2022년부터는 사업의 적용 범위를 수산물 유통물류 시장에 국한하지 않고 농산물, 축산물, 유제품을 비롯해 의약품 시장까지 확대해 전문기업들과 협업해 나갈 계획”이라 말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