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영차영차] 플러스토큰 스캠 논란, 드디어 터졌다

플러스토큰, FATF, 다단계

소문으로만 접했던 대륙의 암호화폐 업계 소식을 정리해 드립니다. 영차영차~. 7월 첫째 주 소식입니다. 플러스토큰(Plustoken) '먹튀 논란'? 끝없이 스캠 의혹을 받아온 암호화폐 프로젝트 플러스토큰에 대한 관심이 중국에서도 뜨겁습니다. 중국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달 오세아니아 남태평양에 있는 바누아투 공화국에서 플러스토큰 관계자로 추정되는 중국인 6명이 검거됐다고 합니다. 또 지난 6월 27일부터는 플러스토큰 지갑에서 암호화폐가 인출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플러스토큰은 신규투자자의 돈을 기존 투자자에게 배당금 형식으로 지급하는 일종의 다단계 형태입니다. 자기들 주장으로는 AI봇의 재정거래를 이용해 10% 이상의 고수익을 낼 수 있다고 합니다. 플러스토큰은 중국에서 위챗(Wechat) 커뮤니티를 통해 다단계 판매를 진행했습니다. 가장 많은 위챗 그룹의 인원은 500명이고 이런 커뮤니티가 4500여개 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카카오톡 공구방 등을 통해 중장년층을 타겟으로 판매가 진행되었는데요, 다 합하면 회원 수가 100만명 정도 이상이라고 합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플러스 토큰 관련 금액은 약 200억 위안, 한화로 약 3조 4000억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중국에서는 다단계 판매가 불법입니다. 지난 3월, 플러스토큰 관계자가 다단계 혐의로 적발됐습니다. 같은 달에는 플러스토큰 관계자인 첸 지한이 사건 직후 수배돼 한국으로 도망갔습니다. 이름도 가짜였고, 가명을 여러 개 쓰고 있었다고 합니다. 스캠 의혹을 받자 관계자들의 발빼기도 있었는데요, 플러스 토큰 투자자로 알려진 쉬 강 박사는 지난 1월 자신은 플러스토큰과 아무 관계 없다고 부정했습니다. 플러스토큰의 스폰서 리스트에 있는 월드블록체인포럼(WBF)도 이런 일이 있을 줄 몰랐다며 신중하지 못한 스폰서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매체들에서도 플러스토큰의 다단계 판매 방식을 비난하는 기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플러스토큰 외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다단계를 진행하는 곳으로는 클라우드토큰, MGC토큰, WoToken UOB토큰, Max토큰 등이 있다고 하네요. 플러스토큰 사건 이후 플러스토큰 커뮤니티들도 폭발 중이고, 현재 입출금은 여전히 막힌 상태입니다. 베이징 인터넷 금융기구 "암호화폐 투자 신중해야" 베이징 인터넷 금융기구가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투자에 대한 위험 경고를 다시 한 번 발표했습니다. 최근 암호화폐 열기가 다시 상승하자 이와 관련되어 또다시 경고를 하고 나선 것인데요. 베이징 인터넷 금융기구는 일부 회사들이 디지털 통화, 블록체인, 금융혁신등을 내걸고 불법 사이트를 만들어 "단타를 통해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곳들은 투자자들을 끌어들인 후에 암호화폐 가격 시세를 조종하거나, 플러스토큰과 같이 입출금을 막는 등의 불법 행위를 하니 조심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중국, FATF 의장국되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난달 암호화폐 규제 권고안을 발표했는데요, 이번에 중국이 FATF의장국이 됐습니다. 지난 6월까지 의장국은 미국, 부의장국이 중국이었는데 올해 7월, 그러니까 이번달 부터 내년 6월까지의 의장국은 중국입니다. 이번달 1일부터는 중국 인민은행 법무부 리우샹민(刘向民) 부사장이 대표를, 이전 위원장인 마샬 빌링스리 (Marshall Billingslea)를 대신하게 됐습니다. FATF는 매년 3회(2, 6, 10월)에 정기 총회를 개최하며 FATF 의장국은 관례적으로 의장국 임기 중 마지막(6월) 총회를 자국에서 개최합니다. 다음 총회는 중국에서 열리겠죠. 한국은 15~16년 의장국을 했습니다. FATF 의장국은 또한 의제 발굴, 의사결정을 주도하고 AML(자금세탁방지)/CFT(테러자금조달) 미이행 국가 제재를 결정합니다. 또 의장국 핵심 과제를 제시하게 됩니다. 중국에서는 그럼 자금세탁방지에대해 어떤 입장을 지니고 있을까요? 첸 위루(Chen Yulu)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은 자금세탁에 관한 국제 협력을 촉진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중국이 의장국으로 FATF를 주도하게 되면 불법 자금세탁과 테러자금 리스크 대응에 대해 더 신중을 기하게 되겠죠.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