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농협은행 "NH커스터디를 개방형 플랫폼으로 만들 것"

NH농협은행이 자체 계획하고 있는 디지털 자산 수탁사업 ‘NH커스터디‘(가칭)을 “개방형 플랫폼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9월 10일 류창보 NH농협은행 디지털R&D센터 파트장은 온라인 상으로 진행된 디지털자산박람회(DEXPO)에 참석해 이와 같이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 수탁사업의 성공 조건’이란 주제로 발표를 맡아 ‘은행 커스터디 전망’과 ‘NH커스터디’에 대해 소개했다. 류 파트장은 ‘NH커스터디’에 대해 거래소, 지갑 등 “기존 가상자산사업자는 물론 결제, 게임, 콘텐츠 등 생활에 밀접한 가상자산사업자들과 협업하는 형태의 플랫폼 서비스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협은행 자체 오픈 API를 활용해 “기관투자자나 가상자산사업자 대상으로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금세탁방지나 트래블룰 대응 등을 위한 외부 입출금 검증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NH 커스터디’의 사업을 ▲ 보관 기능 중심 커스터디 ▲ 디지털 자산 금융상품 연동 플랫폼 ▲ 공공 디지털 자산 금고ㆍ유통 등 3단계로 나눠 구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 초 시장에 주요 수탁 서비스 사업을 제공하고자 법무법인 태평양, 헥슬란트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류 파트장은 “특금법 개정안이나 기존 은행법에 디지털 자산 수탁 업무는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최근 미국 통화감독청이 은행의 디지털 자산 수탁 서비스 진출을 공식 인정하는 서신을 공개한 만큼 은행의 신뢰성을 기반으로 커스터디 사업은 확산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은행 중심의 커스터디 사업은 거래소의 자산 관리 부담을 줄이고, 기관투자자에겐 신뢰를 주기 때문에 디지털 자산 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암호화폐 수탁 사업이 성공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은행은 이미 제도권 안에서 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보안, 컴플라이언스가 구축돼 있다. 디지털자산도 시작과 끝은 원화 입출금과 연결돼 있다. 그리고 (농협은행은) 4대 거래소 중 2개의 암호화폐 거래소(빗썸, 코인원)과 실명입출금계정 제휴를 한 경험이 있어 강점이 있다고 본다”며 자신했다.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6006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