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디파이 토큰 7일간 50% 급락.. 건전한 조정 가능성

암호화폐 시장 전반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토큰들의 랠리에 제동이 걸리며 대폭적인 조정을 겪고 있다고 9월 9일(현지시간) 크립토포테이토가 보도했다. 최근 7일 동안 암호화폐 시장 전체의 시가총액이 올해 최고치 대비 20% 감소했으며, 비트코인은 1만2000달러 시험에 실패하고 1만달러 선으로 후퇴했다. 메사리 크립토의 조사에 따르면,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시장이 이처럼 하락세를 보이는 동안 디파이 토큰 6종목이 50% 이상 급락했다. 크립토포테이토는 커브파이낸스 토큰 CRV가 지난 7일 동안 65%가 넘게 하락하는 등 디파이 토큰들의 최근 하락세가 마치 2017년 시장 폭등 이후 대부분의 알트코인들이 폭락하던 당시를 연상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주 논란의 중심이 됐던 스시스왑(SushiSwap) 토큰은 출시 직후 11달러까지 치솟았던 가격이 현재 2.20달러까지 떨어져 사실상 시장에서 가치를 잃은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크립토포테이토는 많은 디파이 토큰들이 올해 들어 1000% 이상 가격이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디파이 토큰들의 최근 대폭적인 조정을 건전한 움직임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록미디어 뉴욕=박재형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5708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