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빗썸, 2차 압수수색 받아

빗썸이 2차 압수수색을 받았다. 9월 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빗썸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2일 빗썸을 압수수색한지 5일 만에 또다시 이뤄졌다. 빗썸 실소유주인 이정훈 빗썸홀딩스ㆍ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은 김병건 BK그룹 회장과 함께 2018년 10월 빗썸을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암호화폐 BXA 코인을 발행했다. 당시 BXA코인은 ‘빗썸코인’이라는 이름으로 화제가 됐다. 이들은 300억원 가량의 코인을 선판매했으나 빗썸에 상장하지 않았다. 이에 BXA 투자자 60여명은 법무법인 오킴스를 통해 김 회장과 이 고문을 지난해 사기죄로 고소했다. BXA 투자자들은 “BTHMB홀딩스(김병건 회장, 이정훈 고문)가 BXA에 투자한 사람들을 기망해 재산상 이익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압수수색 역시 해당 혐의에 관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들은 “경찰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이상의 정보를 밝힐 수는 없다”며 조심스런 입장을 취했다. 이 의장은 지난 4월 빗썸홀딩스 의장으로 선임된 이후, 지난 6월에는 BTHMB홀딩스에 빗썸 주식을 양도하는 과정에서 외국환거래법상 기획재정부 장관 신고 의무를 다하지 않아 ‘자산을 해외로 빼돌리려 했다’는 의혹을 받아 재산국외도피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당시 빗썸은 주식 매도와 관련해 신고가 필요한 부분은 모두 완료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9월 2일 빗썸 압수수색이 비트코인 1만 2천 달러 저항선 돌파 실패의 원인이라는 분석이 있었다. 당시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이 앞서 불과 몇분 사이 거의 400달러 급락을 경험했다”며 “비트코인이 이날 가파르게 후퇴한 것은 시간적으로 빗썸에 대한 한국 경찰의 압수 수색 소식과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5366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