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KDR] 셋 "누구나 쉽게 참여 가능한 크립토펀드 만들 것"

디파이 로드쇼

[Korea Defi Roadshow] 셋 프로토콜(Set Protocol, 이하 셋)의 공동 창립자(CPO)인 여인재 대표는 8월 26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코리아 디파이 로드쇼 2020’에서 ‘셋 버전2 소개’ 시간을 가졌다. 셋프로토콜은 현실 금융세계에 비유하자면 자산운용사에 해당한다. 온체인 암호화폐 펀드를 소액으로 빠르고 쉽게 만들고 관리할 수 있게 하는 탈중앙화 플랫폼이다. 셋프로토콜에서 현실 금융시장의 펀드는 셋(Set)이다. 셋은 이더리움 기반의 토큰인 ERC20으로 표현된다. 각 셋은 개별 토큰으로 구성돼 있으며, 토큰의 구성은 매니저에 의해 언제든지 재편성될 수 있다. 여기서 매니저는 사람 뿐만이 아니라 프로그램까지 포함한다. 현실 자산운용 시장에서 개인은 이미 만들어진 공모펀드에 가입하거나, 자신이 원하는 특정 운용 전략대로 설계한 사모펀드를 이용해 자산을 굴린다. 공모펀드는 맞춤형이 아니고, 사모펀드는 자산 규모가 일정 수준 이상 되지 않으면 아예 가입조차 할 수 없다. 반면, 셋 프로토콜을 활용하면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자산 운용은 자신이 원하는 전략으로 쉽고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여 대표는 “현재는 셋프로토콜은 총 7개 토큰을 가지고 쌍(pair)으로만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하지만 버전2에서는 투자할 수 있는 토큰 범위도 넓히고 포트폴리오 구성도 여러 개가 가능하도록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토큰화된 증권 또는 부동산, 나아가서는 수많은 다른 자산까지도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