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KDR] DXM "이더리움 네트워크 바깥의 수요를 공략"

[Korea Defi Roadshow] DXM의 유주용 CSO(최고보안책임자)는 8월 24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코리아 디파이 로드쇼 2020’에서 ‘DXM과 트리니토(Trinito) 소개’를 주제로 발표했다. DXM은 두나무의 자회사 중 하나로 알려져 있는 국내 디파이 렌딩 플랫폼이다. 유주용 CSO는 “대부분의 디파이 서비스가 이더리움 기반으로 작동하고 있어 DXM은 이더리움 바깥의 영역을 공략하고자 했다. 온체인 예치 대차 플랫폼 트리니토(Trinito)는 이러한 맥락에서 나온 서비스다”라며 DXM의 디파이 시장 접근법을 이야기했다. 트리니토는 현재 오르빗 체인 기반으로 돌아가는 프로토콜이기도 하다. 트리니토의 특장점에 대해 그는 “첫째로 기존의 예치 대차 서비스와는 달리 이더리움 외 토큰을 지원한다. 둘째로 예치에 대한 보상을 받음과 동시에 대차를 해가면서 이자 비용을 상쇄시킬 수 있다. 셋째로 청산이 종종 일어날 수 있는데 유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부분 청산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더리움 외 토큰 지원 서비스에 대해서는 “데이터 상으로도 트리니토 보상을 받아간 유저 가운데 1위(전체 보상 토큰 중 51%)를 차지한 코인이 비트코인”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트리니토 플랫폼 안에서 이더리움과 다이를 빌릴 때 가장 많이 담보로 활용된 자산 역시 비트코인이었다. 유 CSO는 “트리니토의 중장기적인 목표는 탈중앙성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다른 프로젝트와 비슷한 맥락에서 탈중앙 거버넌스 개선을 중요한 비전으로 삼았다. 중단기적으로는 2~3개의 메인넷 추가ㆍ스테이킹 서비스 출시 등을 향후 계획으로 언급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