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KDR] 해시드 "2019년 시장 침체기에도 디파이는 성장"

디파이 로드쇼

[Korea Defi Roadshow] 해시드(Hashed) 김성호 공동창업자는 8월 24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코리아 디파이 로드쇼 2020’에서 ‘디파이가 가져올 미래의 금융’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디파이(탈중앙금융)를 통해 누구나 개인 맞춤형 금융 상품을 만들어서 판매할 수 있는 세상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호 공동창업자는 “디파이 성장 규모는 보통 TVL(잠겨있는 총물량)으로 가늠한다. 암호화폐 시장이 2019년 암호화폐 시장이 전반적인 침체를 겪었으나, 디파이 시장은 2019년부터 18개월 동안 3900만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증가했다”며 디파이의 성장세를 강조했다. 쓰임새 역시 다양해졌다. 특히 2020년 6월초 컴파운드(Compound) 거버넌스 토큰과 이자 농사의 등장으로 TVL이 급등했다. 이에 대해 그는 “최근의 이슈들로 인해 지난 3개월동안 디파이 시장 거래량은 10억 달러에서 100억 달러로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과열되는 디파이 시장에 우려를 나타내는 시선도 생겨나고 있다. 그는 현재 디파이의 문제점으로 높은 가스 수수료ㆍ자금 탈취 취약점 노출ㆍ불편한 UX/UI를 꼽았다. 그는 “1ETH를 거래하는데 수수료 20달러 정도가 든다. 이는 큰 금액으로 거래하면 비교적 적은 수수료겠지만, 소액 투자자들에게는 진입장벽이 높은 수수료다. 이에 따라 가스 수수료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법이 모색되고 있다. 레이어2 솔루션과 인터체인이 대표적인 프로젝트들이다”라며 높은 가스 수수료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디파이 해킹 사례가 연달아 일어나면서 높은 수준의 보안 감사와 보험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불편한 UX/UI 역시 코인베이스 월렛 등에서 개선 사례가 나오고 있다. 한편 디파이의 미래에 대해 그는 “거래 기록과 자산 현황을 파악해서 특정인을 위한 개인 맞춤형 금융 상품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라는 견해를 드러내기도 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