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아이콘루프 DID 서비스, 신한 '쏠(SOL)'에서 사용 가능

아이콘루프가 ‘마이아이디(MyID)’ 기반 블록체인 분산ID(DID) 서비스 ‘쯩’을 통해 신한은행 실명인증을 발급한다고 8월 26일 밝혔다. ‘쯩’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마이아이디 플랫폼 기반의 DID 서비스다. 비대면 실명확인 절차 간소화에 대한 특례가 적용됐다. DID는 어디서든 같은 방식으로 내가 나라는 점을 증명하는 기술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아이콘루프가 주도하는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에 합류했다. ‘쯩’ 앱에서 신한은행 고객이란 인증을 받으면 다른 금융기관에 별도 절차 없이 ‘내가 나’라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게 된다. ‘쯩’ 실명인증은 신한은행이 금융실명법 가이드라인에 따라 휴대폰 본인인증, 신분증 촬영, 계좌 소유 인증을 거쳐 사용자 신원을 검증한 후 발급한다. 이렇게 발급된 신원인증을 다른 기관에 제출할 땐 지문만 확인해 제출하면 된다. 아이콘루프는 “금융권에서 DID 서비스가 사용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쯩’ 실명인증은 로그인 수단 변경 시 신원확인을 시작으로, 모바일 OTP 발급, 비밀번호 변경, 고객확인(KYC) 등 신한 쏠(SOL)의 다양한 비대면 실명확인 업무에 적용될 계획이다.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제주은행 등 신한금융지주 계열사도 이 서비스의 연내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쯩’으로 신한은행 실명인증을 발급받은 사용자는 신한 쏠 앱, 증권ㆍ카드ㆍ보험을 아우르는 금융 앱, 이와 제휴된 생활편의 앱에서 신원인증을 할 수 있게 된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향후 금융권을 넘어 신원인증이 필요한 모든 분야로 ‘쯩’ 서비스를 확대해, 보다 많은 사용자가 다양한 영역에서 DID 기술의 편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장헌기 신한은행 디지털R&D 센터 본부장은 “DID는 향후 확산될 디지털ID 생태계의 진입점이 될 것이며, 개인의 신원정보뿐 아니라 데이터 관리와 거래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센터 도예리 기자 https://www.decenter.kr/NewsView/1Z6Q9Q97E5/GZ02 ※디센터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