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거래소가 코인 받는 사람이 누구인지 알 수 있다?

AHA, 트래블룰, FATF

Q> 최근 공개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규제 권고안을 보면 돈을 보내는 사람뿐만 아니라 받는 사람의 신원도 거래소가 알아야 한다고 합니다. 암호화폐의 대표적 특성이 익명성일 텐데, 이게 과연 가능할까요? 가능하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A> 전통 금융권의 데이터 관련 규정 가운데 ‘트래블룰(Travel rule)’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질문처럼 거래소가 암호화폐를 받는 사람의 신원까지도 알아야 하는 것은 FATF의 규제 권고안에 트래블룰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트래블룰에 따르면, 정부가 거래 관련 정보를 요구하면 금융기관은 돈이 오간 양쪽 모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합니다. 트래블룰은 어디까지나 모든 금융거래에는 금융기관 등 거래를 중개하는 주체가 존재한다는 가정에서 나온 규정입니다. 그런데 이 규정을 불필요한 중개자를 없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적용하려니 무리가 됩니다. 다행히, 규제안 적용까지 1년여의 유예기간을 뒀습니다. 이 기간 동안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라고 기회를 준 것입니다. 비트코인은 답을 찾을 것이다, 는 말처럼 이 생태계는 트래블룰을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거라고 믿습니다.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예를 들어, 전세계 주요 거래소가 공동으로 사용하고 운용하는 고객 정보 교환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습니다. 거래소들은 규제안에 따라 고객에게 강화된 KYC(고객확인절차)를 적용해 고객 정보를 보관합니다. 다른 거래소나 지갑 서비스 등으로 외부 출금이 발생할 경우 해당 정보를 암호화폐와 함께 보내는 방법입니다. 이 경우에는 거래소가 고객정보 교환을 위한 시스템으로 정보를 암호화하여 전송하거나, 이러한 용도를 위한 별도의 전용 블록체인을 개발할 수도 있습니다. 고객정보 암호화를 위한 블록체인이 만들어지면 각 거래소와 지갑 서비스들이 노드로 참여해 전송하는 트랜젝션이 같이 전달되는 방식으로 운영하는 겁니다.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들도 자체 KYC를 시행해 신원인증을 받은 유저들만 이용할 수 있도록 바뀌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들 중 수신자의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곳만 전송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즉, 지갑 서비스들도 트래블룰을 만족시키는 거래소와 지갑 서비스들에 한해 전송을 허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보 전달 방식은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별도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노드로 참여하거나 암호화된 고객정보 전송 시스템을 이용하는 방식이 되지 않을까요. * 이 글은 블록체인 지식커머스 플랫폼 ‘아하(Aha)’ 블록체인 분야 Q&A 가운데 ‘lucas’님의 질문과 'erc-20'님의 답변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원문 : https://www.a-ha.io/questions/4923758f4b4da18089c55cbcf470575c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