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네오플라이, 카카오 클레이 맡기면 보상 주는 서비스 출시

네오플라이에서 클레이(KLAY) 스테이킹 서비스를 출시한다. 클레이는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암호화폐다. 8월 11일 네오플라이 관계자는 “이번 달 말 클레이 스테이킹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테이킹은 보유한 암호화폐 유동성을 묶어둔 채 블록체인 네트워크 구동에 기여하고, 이에 따른 보상을 받는 것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 보유한 클레이를 맡겨두면 위임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네오플라이 스테이킹 서비스는 기존 네오플라이 암호화폐 지갑인 ‘엔블록스 월렛(nBlocks Wallet)’에서 지원될 예정이다. 엔블록스 월렛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내에 ‘언(Earn)’ 탭이 추가되는 형식이다. 관계자는 “언 탭에 들어가서 사용자는 손쉽게 클레이를 예치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최소 위임 기간은 정해져 있지 않다. 관계자는 “탈중앙화 서비스이기에 네오플라이는 중간에서 트랜잭션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검증만 한다”고 전했다. 그는 “구체적 이율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스테이킹 보유량이 많아질수록 제공되는 이자가 줄어드는 형태”라고 덧붙였다. 네오플라이는 네오위즈홀딩스의 투자 계열사다. 코스모체인, 센티넬프로토콜, 테라 등에 투자했다. 지난해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Governance Council)에도 참여했다. 거버넌스 카운슬은 클레이튼의 기술ㆍ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을 담당하고, 합의 노드(Consensus Node) 운영을 맡는다. 네오플라이 관계자는 “네오플라이는 블록체인 시장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스테이킹 서비스도 이 같은 맥락에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실질적 유즈케이스(Use Case)를 만들어 블록체인을 전혀 몰랐던 사람들도 끌어들이겠다는 취지다. 그는 “국내외에서 디파이ㆍ씨파이 등 블록체인을 활용한 금융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 대중성을 보고 이 시장에 뛰어 들었다기보다는 향후 가능성을 보고 진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한 기업들은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오지스도 클레이 스테이킹 서비스인 ‘클레이스테이션(Klay Station)’을 출시했다. 오지스는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와 함께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참여하고 있다. 디센터 도예리 기자 https://www.decenter.kr/NewsView/1Z6JE22SVN/GZ01 ※디센터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