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이더리움 선물 거래량 사상 최고.. 기술지표는 조정 가능성

이더리움2.0의 마지막 테스트넷 메달라(Medalla)의 가동이 8월 4일 시작되면서 이더리움 현물시장뿐 아니라 선물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8월 6일(현지시간) AMB크립토가 보도했다. 암호화폐 시장 정보를 제공하는 스큐(Skew)의 자료에 따르면, 암호화폐 시장에서 이더리움 선물 거래량은 14억2200만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와 같은 이더리움 파생상품에 대한 관심은 거래소 OKEx와 후오비글로벌(Huobi Global이 주도하고 있다. OKEx에서는 이더리움 선물 미결제 약정 잔고가 3억2000만달러, 후오비 글로벌에서는 3억달러까지 증가했다. 이더리움이 현물시장 및 파생상품 시장 모두에서 최근 강세를 보이는 배경으로 무엇보다 디파이(DeFi, 분산금융) 시장의 급성장이 꼽히고 있다. 실제로 댑레이더(DappRadar)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이더리움 전체 거래량의 92%가 디파이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AMB크립토는 이더리움 시장에서 풋옵션 거래량과 콜옵션 거래량의 비율인 풋-콜 비율이 최근 0.7을 넘어선 것은 투자자들이 시장의 하락에 대비하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약간의 조정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BTC 역시 암호화폐 분석가 알리 마르티네즈의 분석을 인용해 메달라 테스트넷 출시를 맞아 이더리움의 가격 상승 기대감이 높지만 기술지표는 가파른 조정 가능성을 가리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마르티네즈는 “TD순차지표가 최근 일간차트에서 매도 신호를 보냈다”며 “과거 데이터에 의하면 TD지표의 정확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또 “실제로 TD지표는 이더리움이 올해 신고점인 418.5달러로 치솟기 얼마 전인 지난달 18일에도 매수 신호를 발동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더리움이 조정을 받는 경우 341달러가 가장 중요한 지지선이 될 것으로 내다보며 약 32만개의 주소가 이 레벨에서 보유하고 있는 이더리움이 거의 520만개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블록미디어 뉴욕=박재형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51007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