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생산성본부, 일자리 플랫폼 출범.. 블록체인이 구직 돕는다

한국생산성본부, 일자리, 인재추천

한국생산성본부(KPC)가 블록체인 기반 인공지능(AI) 일자리 플랫폼 '내:일'을 열었다. '내:일'은 AI 매칭과 블록체인 이력등록기술을 활용해 구직자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7월 29일 한국생산성본부에 따르면 '내:일'은 자동매칭 시스템으로 일자리와 인재를 맞춤형으로 추천한다. 기업이 제시한 채용 정보를 바탕으로 구직자들의 역량에 따라 맞춤 AI 매칭을 통해 추천 인재를 제공한다. 기업에서 요구하는 역량이 자동 추출돼 취업 준비생은 스펙 관리에 용이하고 기업도 필요한 인재를 손쉽게 찾을 수 있다는 게 한국생산성본부의 설명이다. 맞춤형 직무 추천 서비스도 제공한다. 직무 스킬 데이터베이스(DB), 구인 요건 데이터화 등을 기반으로 직무 적합률을 분석한다. 경력자의 경우 개인이 수시로 업데이트한 이력 내용과 기업의 채용 기준을 매칭해 적합률에 따른 추천기업 6개를 제시한다. 경력 관리도 가능하다. 개인의 보유 스킬 빈도수와 추천 직무스킬 빈도수를 통합한 '기회계수' 통계를 통해 필요한 경력 개발 스킬을 추천해 준다. 이를 위한 교육 및 자격 과정을 연계해 탐색해 볼 수도 있다. 모든 증명서는 블록체인 기반 증명서 올리기 기능으로 기록, 관리해 신뢰성을 높였다. '내:일'은 채용시장에서 미스매칭이 큰 분야를 중점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용관도 운영한다. 4차 산업혁명 기술관, 중소기업관, 신중년 재취업관 등 3개 전용관을 개설했다. 구직자는 자신에게 맞는 전문채용 공고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김동산 한국생산성본부 일자리혁신센터장은 “일자리 미스매칭으로 인한 사회적 낭비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블록체인, AI 기술 등을 적용한 새로운 일자리 플랫폼을 개발했다"며 "현재 한국생산성본부 회원사, 협력사 등을 기반으로 1차 기업을 모집하고 있으며 플랫폼 고도화 및 정부 정책에 따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확산화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