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정순형] 블록체인 컨센서스의 의미를 되짚어본다

블록체인, 컨센서스, 합의, 퍼블릭

[철학자의 탈중앙화 잡설] 지난 수년간 업계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과 기술적 가치에 관한 많은 논의들이 있었다. 특히 공개형 블록체인(Public Blockchain)과 폐쇄형 블록체인(Private Blockchain)의 장단과 기술 효용에 관한 논쟁은 아직도 현재 진행중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공개 체인과 폐쇄 체인이 이분법적으로 나뉘는 개념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실제로 공개형 블록체인과 폐쇄형 블록체인 사이에는 탈중앙화 수준(Decentralized Level)에 따라 다양한 스펙트럼이 존재한다. 이 글에서는 그 스펙트럼을 단계별로 조망하여 기술의 단면을 파악해보고자 한다. #너와 나의 연결고리…합의란 무엇인가 합의(consensus)란 이해 관계자가 의견의 일치를 도모하는 행위로 정의된다. 다시 말해 어떠한 사실 혹은 제안이 있다고 할 때 해당 사안에 관하여 다양한 이해 관계자가 있을 수 있다. 이들의 생각을 하나로 일치시키는 방법을 합의라고 한다. 블록체인 시스템에서는 이 합의의 방법과 수단에 따라서 공개 체인과 폐쇄 체인이 구분된다. 만약 지정된 소수가 의사결정 과정을 통해서 합의를 하게 된다면 이는 폐쇄형에 가깝다. 반면 불특정 다수가 합의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면 공개형에 가까워진다. 이러한 측면에서 극단적인 폐쇄형 블록체인은 단일 주체(party)가 데이터의 생성·수정·삭제·조회에 관한 모든 권한을 집중하여 가지고 있는 형태가 될 것이다. 이러한 형태는 우리가 사용하는 대부분의 시스템과 매우 유사하다. 컴퓨터에 설치돼 있는 스프레드시트(엑셀 등)를 통해 가계부를 쓴다고 해보자. 이 경우 하나의 셀에 있는 수치를 바꿀 때 누군가의 허락을 구하지 않는다. 지출에 관한 사항은 개인적인 데이터이므로 언제든지 어떤 값으로도 해당 셀의 내용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그 누구도 여기에 개입하지 않는다. 합의의 관점에서 이해 관계자가 단 한 명이기 때문에 다른 누군가와 의견의 일치를 구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비트코인이 보여준 합의 방식 여기에 흥미로운 상황을 하나 추가해보자. 만약 내가 여러 사람의 공금을 관리하는 담당자라서 특정 내역을 스프레드시트에 기록 중이라면 어떻게 해야할까. 개인 가계부와 달리 공금이라는 데이터는 여럿의 이해 관계자가 개입돼 있다. 이들이 데이터 생성과 변경에 관한 합의 규칙을 만들어 명문화 하고, 이에 대한 이행 여부를 감시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 곧, 신뢰도 높은 공금 관리를 위해서는 기계적 시스템만으로는 해결되지 못한 부분의 사회적인 비용을 별도로 지불해야 한다. 반면 가장 극단적인 공개형 블록체인 중 하나인 비트코인의 경우 매 10분마다 발생하는 데이터를 모아서 이에 대한 합의를 진행한다. 이 과정에서 전 세계 누구나 이 의사결정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비트코인에서 쓰는 합의 알고리즘은 전통적인 투표와는 달리 참가 자격에 대한 제한이 없다. 불특정 다수가 합의 과정에 참여하여 의사결정을 내리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사전적인 규칙이 매우 정교하게 프로그래밍되어 있다. 규칙을 어기면 시스템에서 자연스럽게 배제된다. 별도의 법·제도·규칙 등의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비트코인이 국가간 송금에 많이 사용되는 이유도, 기존 국가 수준에서 만들어진 제도의 도움(혹은 방해) 없이도 안정적으로 자본을 이동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비트코인이 사용하는 합의 투표는 엄청난 양의 컴퓨터 연산을 요구한다. 마이닝(채굴)이라고도 불리는 과정을 통해 엄청난 양의 전기 에너지를 쓴다. 결과적으로 공개 체인은 불특정 다수의 참여를 통해 사회적 비용(제도구축 등)을 들이지 않고도 시스템 자체만으로 신뢰도 높은 데이터를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했지만, 많은 양의 컴퓨팅 파워(전기비)를 반대급부로 지불하고 있는 것이다. #컨소시엄 블록체인, 퍼블릭과 프라이빗을 잇다 중간적인 형태의 준-공개형(준-폐쇄형)블록체인도 있다. 컨소시엄 블록체인이라고 불리는데, 해당 컨소시엄에는 최초의 데이터가 만들어질 때부터 이미 합의에 참여할 대상이 정해져 있다. 구현 방식에 따라서 해당 컨소시엄에 추후에 들어올 수 있는 컨소시엄 회원사 간의 투표 기능 등이 탑재돼 있기도 하다. 이러한 형태의 블록체인 신뢰도는 컨소시엄 회원사 간의 담합 가능성에 의해 결정된다. 상호 견제를 하는 컨소시엄 블록체인이라면(EOS에서 사용하는 토큰 보유자간 투표를 통한 순위경쟁 등) 담합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을 가능성이 높다. 이미 지정돼 있고 쉽사리 바뀌지 않는 형태의 컨소시엄이라면, 담합의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을 것이다. 물론 담합이라는 행위 자체가 제도적으로 위법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사회적인 제약이 가해진다면 위법행위가 이뤄지긴 쉽지 않을 것이다. 또한 법의 심판대에 오르기 전, 컨소시엄 내부 회원사 간 합의라는 안전장치가 하나 더 있기 때문에 완전 공개형 블록체인에 비해서는 사회적 비용은 적은 편이라고 볼 수 있다. 출처 : 온더 데이터베이스 #다시 퍼블릭 블록체인을 말하는 이유 정리하면 블록체인은 불특정 다수의 참여를 늘린 형태인 공개형 체인에 가까울수록 사회적 비용을 더 줄일 수 있다. 반면 폐쇄형 블록체인에 가까울수록 신뢰 확보를 위한 제도적 도움을 받아야하기 때문에 더 높은 사회적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주목할 점은 공개형 체인의 높은 탈중앙성으로 인해 줄어드는 막대한 사회적 비용과 이를 통해 만들어지는 높은 시스템 신뢰도는 지금까지 존재했던 다른 기술과 차별되는 블록체인만의 독특한 특성이라는 점이다. 이러한 영역에서 높은 탈중앙성을 가진 공개 블록체인의 경쟁 상대가 될만한 기술은 없다. 반면 높은 사회적 비용을 지불하는 폐쇄형 블록체인에는 수많은 대안적 기술이 있다. 전통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등의 기술들은 이 영역에서 블록체인보다 많은 측면에서 기능적으로 월등하다.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의 역사적인 측면에서 블록체인은 오히려 기술적 퇴보로 보일 정도다. 블록체인은 불특정 다수의 합의를 얻기 위해서 매우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데이터 구조를 택했다. 이로 인해 전통 시스템과 비교했을 때 압도적인 성능 차이가 발생하게 된다. 공개 체인과 폐쇄 체인의 중간에 위치하는 준-공개체인(준-폐쇄체인) 프로젝트들은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장점 및 담합 가능성을 적절한 지점에서 최적화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로 페이스북 리브라가 송금의 영역에서 20개가 넘어가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컨소시엄 회원사를 통해 국가간 결제 네트워크의 신뢰를 만들어내고 있다. 워낙 거대하고 신뢰도가 높은 주체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상식을 벗어나는 악의적 담합행위를 하기 어렵다는 점을 절묘하게 파고 들었다고 볼 수 있다. 다른 글을 통해서 여러차례 밝힌 바 있지만 결국 기술은 수단이고, 수단은 목적에 맞춰서 활용돼야 한다. 강력한 탈중앙성을 특징으로 하는 공개 블록체인은 법·제도·관습·협의·규제 등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신뢰 비용을 줄여준다. 이로 봤을 때 블록체인이 인류의 삶의 질을 더 높일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라는 점은 분명하다. 그러나 완벽하게 폐쇄적인 블록체인에서는 이러한 장점을 찾기가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이 글이 블록체인을 활용하고자 하는 많은 분들에게 다시 한번 기술의 가치를 되짚어보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정순형 온더(Onther) 대표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