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컴파운드 암호화폐 대출액, 하루 만에 2억달러 감소

탈중앙화 금융(DeFi) 월렛 서비스업체 겸 데이터 플랫폼 디뱅크(Debank)에 따르면, 이더리움 기반 암호화폐 대출 플랫폼 컴파운드의 암호화폐 대출액이 하루 만에 2억달러 감소했다. 7월 19일 오후 4시(한국시간) 컴파운드의 암호화폐 대출액은 8억6700만 달러 규모로, 18일 오후 5시(한국시간)의 10억7000만 달러에서 약 2억달러 줄었다. 컴파운드의 암호화폐 대출 시장 점유율은 지난 16일 80%를 넘기도 했으나 현재 점유율은 77.07%로 감소했다. 반면 2위와 3위의 시장 점유율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인 메이커(Maker)는 전일 대비 1.4%포인트 증가한 17.47%를 기록하고 있으며, 3위의 에이브(Aave)는 0.85%포인트 늘어난 3.75%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현재 컴파운드의 가격은 코인마켓캡 기준 전일 대비 0.73% 하락한 163.11달러를 기록 중이다. 반면 메이커(MKR)는 2.11% 상승한 455.03 달러, 에이브의 렌드(Lend)는 15.92% 급등한 0.329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블록미디어 김보성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48132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