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코인계 '다트' 쟁글, 한화증권서 시리즈A 투자 유치

가상자산 정보 공시 포털 쟁글(Xangle)을 운영하는 크로스앵글(Corssangle)은 한화투자증권으로부터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7월 15일 밝혔다. 크로스앵글은 설립 약 1년 반 만에 전통 금융권 증권사로부터 약 40여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가상자산 업계의 핵심 축인 정보 데이터 인프라를 제도권 수준으로 발전할 단초를 마련했다.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산업은 최근 언택트 기술로 급격히 주목받고 있다. 이번 한화투자증권의 투자는 산업 생태계 경쟁력을 갖춰가기 위한 전통금융권과 기존 가상자산 업계 간 협력의 힐환이다. 쟁글은 디지털 자산을 발행한 프로젝트들로부터 공시 정보를 수집 및 검증, 통합해 공개한다. 또한 이들의 온체인 데이터를 직관적으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가상자산 별 토큰 거래, 지갑 구조, 거래량 등 온체인 데이터는 블록체인에 실시간 자동 기록되고 있지만, 가독성이 떨어져 투자 지표로 참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쟁글은 기업 정보 등 오프체인 정보뿐 아니라 온체인 데이터 또한 직관적으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크로스앵글은 디지털 자산 가치가 국경과 언어를 초월해 거래될 때, 쟁글에서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정보를 통합, 표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쟁글의 표준화된 공시 정보는 서로 다른 대륙과 언어권에 있는 투자자-블록체인 프로젝트들간 정보 공유를 용이하게 하고, 거래소?펀드?일반 투자자 등의 상장?투자 검토 및 사후 관리 체계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블록체인 및 가상자산 산업은 정부가 포용해 양성하는 글로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시대를 맞아 각국 중앙은행들고 디지털 화폐(CBDC) 연구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등 가상자산의 글로벌 대중화는 가속도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금융사들도 다양한 투자 및 서비스를 준비?집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김준우 크로스앵글 대표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가상자산 시장의 확대 및 제도권 편입을 눈앞에 두고 전세계적으로 다양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며 “가상자산 산업의 건전하고 체계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그간의 부작용을 해결하고 투자자 및 다양한 구성원들의 참여로 만드는 정보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투자를 통해 가상자산 산업의 글로벌 정보 인프라를 발전시키고 안정적으로 제도권까지 확장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블록미디어 황영훈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47622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