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한국판 뉴딜 나왔다.. 블록체인으로 '지능형 정부' 구축

정부가 ‘한국판 뉴딜’ 정책 중에 블록체인 등으로 ‘지능형 정부’를 구축할 계획을 7월 14일 밝혔다. 이날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극심한 경기침체 극복 및 구조적 대전환 대응이라는 이중 과제를 극복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정책을 발표했다. 뉴딜 정책은 크게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안전망 강화로 구분한다. 오는 2025년까지 정부는 160조 원을 총 28개 과제에 투입할 예정이다. 이중 대표적으로 10개 과제를 선출해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는 ^디지털 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그린 스마트 스쿨, ^디지털 트윈,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스마트 그린 산단,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등이다. 블록체인은 이중 지능형 정부 등에 적극 활용된다. 정부는 개인맞춤형 공공서비스를 신속 처리하는 ‘지능형 정부’로 거듭나기 위해 5G 업무망 및 클라우드 기반 업무환경을 구현할 예정이다. 또 운전면허증 모바일 신분증 등에 기반한 민원처리 등 비대면 공공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현재 공공기관 중 금융결제원은 블록체인에 기반한 분산ID(탈중앙화 신분증명) 모바일 사원증을 발급해 사용하고 있다. 이동통신사 3사와 경찰청 등이 함께 개발한 모바일 신원증명 앱 ‘패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반 운전면허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앞으로 이와 같은 서비스가 더욱 확대되어 보급될 전망이다. 정부는 국가보조금 등 복지급여가 중복 수급되지 않도록 블록체인 기반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또 부동산 거래 분야도 블록체인을 적용한 시범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재 국토부가 오는 2024년까지 완성하는 걸 목표로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거래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이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직접 발표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AI와 네트워크가 미래 먹거리가 된 사회에 접어들었다”며 “앞으로 디지털 뉴딜을 통해 세계를 선도하는 1등 국가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미디어 강주현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47382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