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투데이] 상장심사 기준이라는 게 있기는 할까

[투데이] 2020.07.14. 코스피 지수가 약보합(-0.11%)으로 마감했습니다. 장중엔 1% 가까이 하락했는데,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오후 2시)를 앞두고 오름세로 돌아서더니 낙폭을 줄였습니다. 디지털ㆍ그린ㆍ고용사회안전망을 3대 축으로 해서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창출하겠다는 게 정부 목표입니다. 관련 수혜주가 상승폭을 키우면서 지수를 견인했습니다. 앞으로도 증시에선 이들 테마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될 것 같습니다. #경제(19:58)=만스닥은 왜 갑자기 떨어졌을까 미국 동부시간으로 13일 오후 1시 40분까지 2% 가량 오르던 나스닥 지수가 갑자기 하락세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결국 2.13% 하락 마감했습니다. 16% 오르며 1800달러 육박하는 사상 최고가를 새로 쓰던 테슬라 역시 갑자기 내리 꽂기 시작하더니 결국 전날보다 3% 넘게 떨어졌습니다. 시장에는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걸까요. 하락의 이유는 뚜렷하지 않습니다. 논리적인 설명을 좋아하는 인간이 찾아낸 그럴듯한(?) 이유는 먼저, 수급입니다. 로버트 카플란 미 댈러스 연방은행 총재의 이날 오후 연설 내용이 보도되면서 일부 투자자들이 급등한 기술주를 팔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그런 흐름이 순식간에 퍼지면서 나스닥에 매도세가 집중됐다는 겁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는 언제나 나오는 악재입니다. 이날은 미국 GDP 1위, 전세계 5위에 해당하는 캘리포니아주가 다시 봉쇄에 들어간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식당과 술집의 영업을 다시 중단하고, 주내 30개 카운티에서 실내 운동시설과 교회ㆍ미용실ㆍ쇼핑몰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늘 있는 악재입니다. 악재의 강도가 세진 정도인데 시장은 이날 유독 하락했습니다. 일부는 미중 갈등을 하락의 이유로 꼽기도 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13년 체결된 미중 회계협정을 곧 파기할 계획이라고 로이터가 13일 보도했습니다. 간단히 말해 중국 기업이 미국 증시에 상장할 때 미국 회계기준을 맞추기 않아도 된다는 규정인데, 이를 중국 기업들이 미국 공시규정을 우회하는 수단으로 악용한다는 논란이 일었죠. 대표적인 사례가 지난달 중국의 스타벅스라고 불렸던 루이싱커피가 회계 부정으로 나스닥에서 상장폐지된 사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부의 불만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 중국을 비난하는 하나의 제스쳐가 아닌가 합니다. 이 역시 어제 오늘 일은 아닌데, 역시 시장은 하락의 재료로 인식했습니다. 설명이 길었는데, 전날 갑자기 왜 나스닥 지수가 떨어졌는지에 대한 속 시원한 설명은 아닙니다. 결국, 많이 올랐으니까 떨어진 게 아닐까요. 시장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 지금 시장에는 어느 정도 버블이 끼었다고 인식하는 것 같습니다. 닷컴 버블 때인 2000년 3월 미국 증시에서 시가총액이 매출액의 10배에 달하는 기업이 30개였다는데, 지금은 무려 37개에 이른다고 합니다. #크립토(38:22)=거래소에 빙의해 상장심사 해봤다 거래소마다 상장 기준이라는 게 있습니다. 4대 거래소의 상장심사 기준을 보고 주요 키워드를 추려 보면, ^법률 준수, ^사용처 확보, ^비즈니스 영속성, ^기술적 능력, ^분배 및 운영 투명성, ^팀원 확인 등의 ‘훌륭한’ 기준들이 공통으로 확인됩니다. 하지만, 그래서 상장되는 코인을 보면 과연 기준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하게 만듭니다. 도대체 상장심사를 어떻게 하는 걸까요. 최근에 업비트 상장으로 논란을 빚은 애니멀고(고머니2)를 거래소에 빙의해 상장심사 해 봤습니다. (참조: [김태린] 거래소에 빙의해 애니멀고를 상장심사 해봤다 https://joind.io/market/id/2676) #인사이트(58:40)=힌트체인도 유통량 진실 공방 7월 9일 조인디 사이트에 올라왔던 기사 가운데 이튿날인 10일 오후 4시경 갑자기 사라진 기사가 있습니다. 힌트체인 유통량 진실 공방과 관련한 기사입니다. 언론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사 작성 기준 중의 하나가 반론권입니다. 기사로 비판을 했다면 그 비판의 당사자에게 해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줘야 합니다. 이러저러한 이유 때문에 7월 9일 처음 나간 힌트체인 관련 기사에는 프로젝트 측의 반론을 담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처음 기사를 내리고 기사를 다시 썼습니다. 당연히, 프로젝트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해서요. 그래도 의문점은 남습니다. 주식시장이라면 으레 공개가 돼야할 대주주(5% 이상)나 회사 관계자(임원) 등의 보유 지분 변동 내역을 투명성이 생명이라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서 알 수가 없습니다. 깜깜이 투자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투자자들은 유통량과 관련해 진실 공방을 벌일 수밖에 없습니다. 어떻게 이 문제를 풀어야 할까요. 영상을 확인해 주세요. (참조: [B노트] 의혹과 진실 사이, 그 가운데 코인러가 있다 https://joind.io/market/id/2683)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