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파커] 직원 논란까지 번진 코스모, 시장 변화 계기될까

코스모코인, 코스모, COSM

[파커’s Crypto Story] 실생활에 활용되는 블록체인에 대한 실험이 아직까지도 현재진행형인 가운데,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약 6억원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밝힌 한 프로젝트가 있었습니다. 바로 클레이튼의 비앱(BApp) 중 하나인 ‘코스모’인데요. 코스모는 출범 당시부터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 인베스트먼트가 투자한 첫번째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소개되는 등, 투자자 및 이용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불러모았습니다. 그런데 뭔가 이상합니다. 투자 배경은 물론, 업계에서 달성하기 어렵다는 영업이익 흑자까지 낸 프로젝트가 최근 들어 논란이 끊기지 않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이유 때문일까요. 중요한 것은 의혹이 드러나게 된 계기부터 시장의 반응에 이르기까지 이전과 다른 양상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입니다. #코린이 3년이면 이더스캔을 읊는다… 의혹 단서 마련도 ‘코린이’가 의혹 전날까지만 해도 코스모는 또 다른 클레이튼 비앱 프로젝트 스핀프로토콜 인수와 함께 신규 토큰 (NEW) COSM 발행 계획을 공시하면서 굵직한 소식을 쏟아냈습니다. 지난 2020년 1분기 영업이익 흑자에 따른 본격적 행보가 시작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이 무렵 다수의 매체와 인터뷰를 적극적으로 시도한 부분도 눈에 띕니다. 문제는 옛날 같았으면 그냥 지나칠 일을 의심하는 ‘코린이’가 많아졌다는 것에 있습니다. 코린이라함은 2017년 암호화폐가 급격한 상승을 보였을 때 시장에 막 진입한 신규 투자자를 일컫습니다. 잘 모르고 들어온 상태에서 암호화폐 투자를 시작하다보니 프로젝트가 무언가를 발표하면 그대로 믿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신산업이기 때문에 투자 방식이나 프로젝트 구축도 기존 시스템과는 달라서 어두운 부분을 파악하지 못한 투자자들도 많았죠. 얼마전 지금까지도 암호화폐 자산을 크게 확보하고 있는 ‘고래’들을 인터뷰했을 때도 이런 부분에 대한 지적이 나온 바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코린이라도 시장에 몸담은 기간이 3년이면 풍월을 읊습니다. 더군다나 그렇게 따뜻한 3년도 아니었죠. 시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거의 모든 악재를 겪은 코린이는 이제 더 이상 예전의 코린이가 아닙니다. 코스모가 신규 토큰을 발행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이전과 달리 몇몇 COSM(코스모 코인) 투자자들이 바로 분석에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그 결과 COSM이 인플레이션 명목으로 추가 발행하는 물량을 넉넉잡아 계산해도 약 1억 1000만 개인데, 이를 발행량에 포함시켜도 총 발행량에 한참 못 미친다는 결론을 얻어내게 됩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때마침 클레이튼이 모니터링 프로그램 ‘스코프’에 토큰 추적 기능을 추가하면서 코스모에 대한 의혹은 한 층 심화됐습니다. ERC-20 기반 토큰 정보 사이트 이더스캔(Etherscan)에 나와있는 COSM의 발행량은 10억 9800만 개인데, 클레이튼 스코프에는 COSM 발행량이 15억 5749만 6902개로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COSM 발행량에 약 4억 6000만 개의 괴리가 생기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COSM 투자자들은 트랜잭션 내역까지 하나하나 분석해서 추가 발행 COSM 중 약 5억 개가 거래소로 이동한 흐름을 밝혀내기도 했습니다. #발행량 논란 넘어 링크드인 이슈까지 물론 해당 논란에 대한 코스모 측의 입장도 있었습니다. 먼저 따로 공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추가 발행을 한 점에 대해서는 시인했습니다. 그러나 추가 발행 물량 중 거래소로 이동한 COSM에 대해서는 “개인 지갑이 아닌 코스모체인 법인 계좌로 입금된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정보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추가 발행된 COSM에 대해서도 “9월까지 나머지 물량을 모두 소각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7월 8일 공식 텔레그램방에 공유된 추가 입장을 통해 "3.49억개의 발행량 괴리는 전량 회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7월 들어 코스모 홈페이지에 직원 소개 카테고리가 사라진 것입니다. 이에 대해 한 COSM 투자자는 “코스모는 직원 소개가 사라진 이유를 ‘직원 신변 위협’때문이라고 언급했지만, 링크드인을 통해 대부분의 팀원이 이전부터 회사를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사실 관계를 확인해본 결과 실제로 대부분의 팀원이 2019년 후반기에서 2020년 초에 이미 이직을 완료한 것으로 표시돼 있었습니다. #거래소 상장 문제로까지 확산…업비트는 ‘상폐’, 다른 거래소는?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코인을 상장한 거래소들에게 자연스레 시장의 이목이 집중됐습니다. 결국 업비트가 7월 7일 COSM 거래 지원 종료 소식을 알렸습니다. 종료 사유는 ▲타 프로젝트와의 인수합병으로 거래소와 사전 협의되지 않은 암호화폐의 기술적 변동 ▲출처 및 용도가 불분명한 COSM 임의 추가 발행 및 이에 대한 사전 공시 미이행 두 가지로 제시됐습니다. 역시 상장 폐지 사유의 핵심은 발행량 논란이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공지가 올라간 이후 업비트에서 COSM 코인은 약 -35% 폭락했습니다. 다른 거래소는 어떨까요. 빗썸은 7월 2일 공지를 통해 COSM을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대한 거래 지원 종료 여부는 7월 30일에 나올 예정이라고 합니다. 또 다른 거래소인 지닥의 경우,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습니다. #규제 기다릴 게 아니라 먼저 나서는 모습 보여야 이번 사태를 통해 투자자부터 거래소까지 기존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의혹이 드러나는 과정에서 이정도로까지 투자자가 트랜잭션을 대조하는 일은 드문 사례이긴 합니다. 그만큼 개인투자자가 파헤치기엔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작업이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의혹에 대한 단서 제공 여부를 떠나, 프로젝트의 어떤 행동들이 미심쩍은 것인지 알아채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점에 있습니다. 가령 멀쩡히 유통하던 코인을 신규 토큰으로 전환하는 행동 등에 대해서는 이전과 달리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시선이 많습니다. 거래소와 프로젝트 모두 사용자 및 투자자들을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는 앞으로의 대응방식이 이전과는 달라져야함을 각인시켜줬습니다. 규제권 역시 이전보다 체계적인 모습으로 코인 피해 사건에 접근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최근 열린 특금법 시행령 세미나에서는 VASP(암호화폐 사업자)들이 규제 시행에 앞서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모습들이 보여야한다는 의견이 개진되기도 했습니다. 규제에 앞서 건전한 생태계를 위한 적극적 모습이 선행된다면, 규제의 중심에 서있는 제도권에게도 되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겠죠. 규제를 위기의 핑계로 삼기보다는 기회의 발판으로 여기는 모습이 앞으로 계속해서 나올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