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테라ㆍ코스모스ㆍ폴카닷 "PoS 중심으로 디파이 바꾼다"

코스모스ㆍ폴카닷ㆍ테라 등 지분 증명(PoS)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연합체를 꾸리고 디파이 상품을 지원한다. 7월 7일 이들 3사는 ‘인터체인 에셋 어소시에이션(IAA)’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IAA는 PoS 생태계 내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뭉친 연합체다. IAA는 연합 출범과 함께 디파이 상품인 앵커 프로토콜(Anchor Protocol)도 소개했다. 앵커는 PoS의 특징을 살려 스테이킹 보상을 활용하는 디파이 대출 서비스다. 사용자는 아톰(ATOM), 루나(LUNA), 폴카닷(DOT) 등 PoS 기반의 암호화폐를 스테이킹하고, 이에 따른 예치 이자를 받는다. 받은 예치 이자는 향후 대출 이자를 상환할 때 활용한다. 유동성 확보를 위해 그림자 토큰 개념인 ‘비에셋(bAsset)’도 발행한다. 스테이킹 중에는 암호화폐를 이동 및 거래할 수 없다. 앵커는 비에셋으로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설명이다. 사용자는 스테이킹 한 암호화폐 가치에 상응하는 비에셋을 받는다. 100아톰(ATOM)을 스테이킹하면 100bATOM이 발행되는 구조다. bATOM, bLUNA, bDOT 등 비에셋은 대출 담보로 쓰인다. 비에셋을 담보로 스테이블 코인 테라UST를 대출받을 수 있다. 담보대출비율(LTV)는 80%다. 발행받은 비에셋의 일부만 담보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다. 대출 이자는 사용률에 따라 변동된다. 대출자가 많아질수록 이자도 높아지는 알고리즘이다. 예를 들어 100ATOM을 스테이킹 하고 받은 bATOM 100 개 중에서 50개만 담보로 설정하고, 담보(50개)의 80%까지 대출을 받는 방식이다. 담보로 쓰지 않은 비에셋 50개는 사용자들끼리 주고받거나, 탈중앙화 거래소 등에서 거래할 수 있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는 “컴파운드와 메이커다오 등 디파이 프로젝트는 탈중앙화 금융 시장을 만들어 내는 기여를 했다”며 “다만 금리의 변동성은 가계 저축 상품으로 사용하기에 부적합하고, 디파이 대중화를 위해서 신뢰할 수 있는 연이율을 제공하는 상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AA는 향후 앵커와 같은 PoS 활용 프로젝트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디파이 등 차세대 금융상품을 위한 기술적, 금전적, 사회적 지원도 이어간다. IAA 측은 “우수한 PoS 프로젝트들을 유치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디센터 노윤주 기자 https://www.decenter.kr/NewsView/1Z57LBG3LJ/GZ02 ※디센터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