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SK텔레콤, 종이 서류 없앤 휴대폰보험 보상 서비스 출시

SK텔레콤, 이니셜, DID

SK텔레콤이 블록체인 기반 휴대폰 보험 보상 서비스를 시작한다. 종이 서류 제출 없이 휴대폰만으로 보험 보상 신청과 처리가 가능하다. #종이 서류 제출 없이 휴대폰만으로 보상 청구 7월 3일 SK텔레콤은 블록체인 기반 휴대폰 보험 보상 서비스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고객이 휴대폰 파손에 따른 보험 혜택을 받으려면 AS센터를 방문해 수리를 받고, 종이로 된 수리 내역서와 영수증을 수령해 다시 보험사 측에 팩스나 이메일, 앱을 통해 제출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발급된 서류가 분실되거나 훼손돼 보상금 지급이 지연되는 문제도 종종 발생해 이에 대한 보완책 요구가 지속돼 왔다. 실제로 SK텔레콤 고객 중 휴대폰 파손보험 보상처리 과정에서 증빙 서류 미비 판정을 경험한 비중은 약 20%에 달한다. SK텔레콤은 이러한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삼성전자 서비스ㆍ보험사와 협력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니셜(Initial)은 블록체인과 분산신원확인(DID, decentralized identity)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증명서를 원스톱으로 사용자의 단말에 직접 발급받아 저장하고, 필요시 수취기관에 제출하여 위∙변조 및 진위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모바일전자증명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는 지난해 SK텔레콤을 비롯한 14개사가 공동으로 연합해 출범한 '이니셜 DID 연합'의 첫번째 결과물이다.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 이용자는 휴대폰 서비스센터로부터 수리내역서와 영수증을 전자 증명서 형태로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받게 된다. 이를 앱에서 바로 보험사로 전송해 보험 심사를 받게 된다. 발급 및 제출된 전자 증명서는 이니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위ㆍ변조 및 유출이 불가하도록 안전하게 관리된다. 고객이 직접 증명서류를 수령하거나 제출해야 하는 과정이 생략된다. '보상 신청–심사-보상금 수령'까지 24시간 내 신속한 처리가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삼성전자 서비스와 먼저 시행하고, 추후 타사와도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SK텔레콤 휴대폰 파손 보험상품을 가입하고, 삼성 갤럭시 시리즈 단말을 사용하는 고객은 별도 가입절차 없이 '이니셜 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니셜 앱은 원스토어 및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이니셜 DID 연합, 의료ㆍ공공 분야 등 확대 '이니셜 DID 연합'은 휴대폰보험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금융ㆍ의료ㆍ공공ㆍ교육 분야 등에서 30여종의 전자 증명서를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고, 국내 주요 금융기관 및 대기업의 증명서 원본 확인 서비스도 상용화할 계획이다. 향후 이니셜은 기존 종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에서의 복잡한 절차를 개선하고 비용 절감 등의 혁신을 이룸으로써 기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신원ㆍ자격ㆍ소유 증명이 가능한 디지털 증명 시장을 선도하고 추후 ‘마이데이터’ 분야로 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김성수 SK텔레콤 영업본부장은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에 이니셜이 적용됨으로써 SK텔레콤 고객은 보다 편리하고 신속한 보상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었다"며, "보험 서비스와 이니셜의 결합과 같이 앞으로 다양한 서비스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