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블록체인 대중화 서비스, ‘월렛’에서 시작된다

전자지갑, 클립, 밀크

디지털 자산 지갑(월렛)이 블록체인 업계의 핵심 서비스를 떠오르고 있다. 대기업은 물론 ICT 분야 스타트업도 잇따라 디지털 자산 지갑 서비스를 론칭하고 있다. 디지털 자산 지갑은 기존 은행 계좌와 유사한 개념으로 디지털 자산을 거래하거나 보관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 일종의 저장 공간을 뜻한다. 이용자마다 보유한 고유 지갑 주소를 이용해 쉽고 편리하게 디지털 자산을 주고받을 수 있어, 무현금 사회의 주요 서비스로 꼽히기도 한다. #카카오 등 업은 클립(Klip), 출시 첫날 10만명 가입 클립(Klip)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6월 초 출시한 디지털 자산 지갑이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카카오톡 모바일 앱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회원가입과 로그인 역시 카카오 계정을 이용하면 된다. 클립 사용자는 카카오톡 친구 리스트를 이용해 디지털 자산을 주고받을 수 있으며, 복잡한 블록체인 지갑 주소를 알지 못해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자산의 전송 속도는 일반적인 모바일 뱅킹 이체와 유사하며 수수료는 없다. 그라운드X는 올 하반기 중에 지난해 공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와 직접 연동시켜 사용할 수 있는 클립 버전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업계는 클립이 국민 메신저에 탑재된 만큼, 국내 블록체인 기술과 디지털 자산의 대중화를 앞당기고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밀크(MiL.K), 포인트 교환부터 현금화까지 밀크파트너스가 운영 중인 ‘밀크(MiL.K)’ 월렛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포인트를 담아 필요한 포인트로 교환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앱 서비스다. 제휴 업체의 모든 포인트들을 제약없이 양방향 교환이 가능하다. 예컨대 야놀자의 야놀자 코인을 신세계면세점 갓포인트로 교환할 수 있고, 반대로 갓포인트를 야놀자 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다. 결제 시 사용자가 필요한 포인트로 바꿔 쓸 수 있기에 포인트의 활용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인트를 현금화해 출금도 가능하다. 밀크코인(MLK)이 포인트의 교환과 가격 평가의 수단으로 쓰인다. 출금은 업비트에서 가능하다. 밀크 앱 내 ‘짜잔마트’에서 커피, 음료, 치킨, 피자 등의 모바일 쿠폰을 최대 50% 할인된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도 있다. 밀크파트너스는 현재 야놀자, 신세계 면세점, 딜카, 서울 공항 리무진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향후 여행뿐만 아니라 영화관, 서점 등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포인트들도 추가해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밀크파트너스 관계자는 “디지털 자산 지갑 경쟁에서 살아남고 이용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서는 보관ㆍ송금 등의 단순한 지갑 기능을 넘어 플랫폼 내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밀크 또한 디지털 자산으로 매일 새로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쇼핑 채널 오픈과 같은 서비스 다각화와 추가 파트너사 확보를 통한 이용자 혜택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 월렛 출시 임박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도 최근 블록체인 서비스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및 사용자 경험(UX) 기획자, 프로젝트 매니저(PM) 등 블록체인 월렛 서비스 관련 경력 개발자의 채용 공고를 내는 등 서비스 출시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라인은 일본ㆍ태국ㆍ대만 등에서 국민 모바일 메신저로 이미 자리잡은 상태다. 이들 국가에서 월간 순방문자 수(MAU)는 총 1억6400만명에 이른다. 업계는 라인이 글로벌 시장 지배력을 갖고 있는 만큼 라인 아이디로 로그인 및 실명인증(KYC)을 할 수 있는 ‘라인 블록체인 월렛’ 출시에 주목하고 있다. 향후 서비스가 출시되고 활성화되면 국경을 넘는 디지털 자산 거래가 활발해질 수 있을 전망이다. # 삼성전자, 갤럭시폰에 지갑 탑재 5월 삼성전자는 블록체인 개발 및 대내외 서비스 협업을 진행했던 인력을 한데 모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산하 블록체인 개발그룹으로 확대 개편했다. 또한 미국 디지털 자산 거래소 제미니와 파트너십을 맺고 블록체인 지갑 서비스를 출시한다고도 밝혔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은 디지털 자산을 보관 및 거래할 수 있는 지갑 서비스로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제미니 측은 “삼성전자와의 이번 파트너십으로 미국과 캐나다의 400만 제미니 사용자는 제미니 모바일 앱과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거래와 잔액 조회가 가능하다”며 “제미니의 커스터디(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통한 콜드월렛 전송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