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JOA] 고여버린 거래소 비즈니스 모델.. 해결책 있을까

에이프로빗, 특금법

[목요일은 JOA] 마운트곡스부터 에이프로빗까지. 암호화폐 거래소의 A to Z는 다사다난했습니다. 다만, 2017년 이후부터는 대부분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습니다. 암호화폐 시장 침체와 함께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암호화폐 거래소의 문제점들이 드러났기 때문이겠죠. 특히 업계에서는 거래소 비즈니스 확장이 고착화하고 있는 것이 주요 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과연 건전하고 신선한 거래소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서는 어떤 방안들이 실행돼야 할까요. ‘목요일은 JOA’ 마지막 편에서는 암호화폐 거래소의 비즈니스 확장 방법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그런 시절이 있었다 거래소 비즈니스 확장 방법을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또 과거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실 초창기 비즈니스 확장 방법은 거창한 게 없어도 괜찮았습니다. 그때 당시에는 암호화폐 시장에 거래소를 설립한다는 발상 자체가 생소한 개념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만큼 리스크가 컸지만, 거래소 서비스에 대한 진입장벽은 낮았던 시기였습니다. 마케팅도 그렇게 계획적으로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암호화폐 시장 자체가 활황세였기 때문에 코인이 상장만 되면 알아서 가격이 오르고 거래량이 붙는 구조였습니다. 그야말로 일시적인 논 제로섬(Non Zero-Sum)이 펼쳐졌습니다. #고착화된 비즈니스 확장, 이젠 다 알면서 한다 그러다가 2017년 말 암호화폐 시장에 제도권 비트코인 선물 거래소가 출현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관련법이 정비되면 암호화폐 거래소도 인가 아래 선물 서비스로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됩니다. 다만, 아직까지 이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나오지는 않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거래소들은 레버리지 계약을 통한 마진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8년부터는 암호화폐 시장이 침체를 맞으면서 거래소 비즈니스에 고착화 현상이 일어나게 됩니다.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목요일이 JOA 5편: 기영이 매매법이 코인 퀀트로 발전하기까지’를 확인해보면 알 수 있는데요. 간단히 말하면 거래소 상장 후 가격 부양이나 IEO(거래소 암호화폐 공개)ㆍ스테이킹 등, 고정된 비즈니스 패턴이 몇 년째 지속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최근의 사례들을 보면 이젠 거래소나 투자자가 모두 이러한 사실을 알면서도 정해진 틀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지난 6월 24일(한국시간) COMP의 코인베이스 프로 상장 사례처럼, 거래소가 투자한 코인을 그대로 자신의 거래소에 대놓고 상장하는 건 이제 흔한 일이 됐습니다. 오랜 시장 정체기와 함께 이더리움 급 충격에 해당하는 무언가가 몇 년째 나오지 않으면서 현실에 순응해버린 탓도 있겠죠. 그러나 그렇게 현실에 안주하고 있기엔 암호화폐 시장 자체가 끊임없이 새로운 걸 시도하지 않으면 안 되는 위치에 있습니다. 더군다나 현재의 고착화한 비즈니스 패턴이 지속가능 할 거라고 믿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이젠 암호화폐 거래 운영의 주체가 되는 거래소가 유의미한 한걸음을 내디뎌 볼 때 아닐까요. #거래소 2라운드, 울타리 안의 룰을 지켜라 그런데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 해결해야 할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바로 규제 준수입니다. 한국의 경우 내년부터 특금법이 시행되면 거래소가 이와 관련한 규제를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해당 규제가 정착되면 고착화된 거래소 비즈니스 패턴에서 나타났던 여러 부작용이 방지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동시에 그동안 규제 불확실성으로 섣불리 하지 못했던 것들을 제도권 울타리 안에서 시도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특금법 시행은 내년으로 예정돼 있지만, 준비 기간을 감안하면 올해부터 각 거래소가 관련 사항을 검토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에이프로빗은 지난 인터뷰에서 특금법을 대비한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내년 3월에 맞추어 발표될 정부의 세부 시행안에 따라 ISMS 및 ISO 인증준비를 진행 중이다. 또한 KYC·AML·금융세탁방지 규정 등을 준수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인 준비 과정은 업무상 공개 어렵다. 여러 거래소들의 입출금 계좌가 거래 중단되는 가장 큰 요인은 보이스피싱 이슈라 판단된다. 이에 에이프로빗은 고객들이 안전하게 AML·KYC등을 별도로 관리하는 유관부서를 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금세탁방지를 준수하기 위해 24시간 모니터링으로 만에 하나 있을 금융사고를 예방하는 등, 대응 프로세스가 마련돼 있다. VASP 인증에 대해서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 허가를 받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ISMS 획득을 위해 올 한 해 충분한 시간을 두고 면밀히 검토하여 준비할 계획이며, 관련 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자금세탁방지와 관련해서는 암호화폐의 경우 크리스탈(Crystal)이라는 AML 툴을 도입했으며, 원화는 특금법 시행령 기준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CTF는 파트너사인 리피니티브(Refinitive)와 협업해 글로벌 필터링을 진행하는 동시에 크리스탈 AML을 통해 월렛 모니터링 진행하는 등, 단계적인 대응체계가 준비돼 있다." #신과 구가 적절하게 조화될 때 결국, 지속가능한 거래소 비즈니스 확장을 위해선 고객 신뢰가 무너지지 않는 범위에서 의미있는 시도를 만들어나가야 합니다. 민간 암호화폐 시장의 반대편에 서 있다고 할 수 있는 제도권 은행들도 최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실험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은행협회의 경우 얼마 전 CBDC를 사용할 준비가 돼있다고 언급하면서 “CBDC를 통해 기존 은행 시스템에서 할 수 없었던 P2P 거래 등의 응용 사례를 창출해낼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반대로 암호화폐 거래소는 현재의 크립토 시스템에 기존 증권사의 커스터디·대출 서비스 등을 응용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미 커스터디의 중요성은 지난해부터 강조돼, 코인베이스와 같은 대형 거래소들이 관련 서비스를 운영 중이기도 합니다. 대출 서비스의 경우 아직 불완전하지만, 디파이 등의 탈중앙 프로젝트들을 통해 활발한 실험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신산업에서의 ‘새로운 시도’라는 명목으로 이른바 ‘한탕 프로젝트’를 무분별하게 상장하는 행태를 실험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그동안 일각에서 우려했던 규제 불확실성이 해소된 이후의 시장 환경에서 각 거래소들이 진정한 의미의 실험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총 10차례(시즌1 4회, 시즌2 6회) 매주 목요일, ‘목요일은 JOA’ 시리즈 기사와 영상이 공개됩니다. 영상은 목요일 오후 4시 조인디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로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콘텐트는 에이프로빗의 후원으로 제작됐습니다. ①특금법 개정, 거래소의 운명은? ②비트코인 반감기, 가격 전망은? ③마운트곡스부터...거래소의 역사 ④코인 시장 최신 투자 트렌드 ⑤거래소, 코로나 이후! ⑥거래소, 펌핑과 가두리의 현주소 ⑦에이프로빗 오픈 Q&A ⑧거래소, 글로벌 거래소 VS 국내 거래소 ⑨에이프로빗 동시 상장 코인 링엑스 분석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