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ING, 암호화폐 기업 위한 FATA 친화적 프로토콜 개발

글로벌 은행 ING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트래블 룰’ 준수에 어려움을 겪는 암호화폐 기업들에 도움을 줄 프로토콜을 개발했다고 코인데스크가 6월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래블 룰 프로토콜(TRP)이라는 이름으로 ING가 개발한 이 솔루션은 스탠다드 차타드 뱅크, 피델리티 디지털 자산, 그리고 비트고 등 암호화폐업계의 여러 주요 기업들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돈세탁방지(AML)를 목적으로 하는 FATF의 권고안에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자(VASP)들이 규제 대상으로 포함되면서 VASP들을 위한 많은 솔루션들이 만들어졌지만 은행 주도로 개발된 솔루션은 TRP가 처음이다. ING의 헤르베 프랑소아는 코인데스크에 보낸 이메일에서 “ING는 블록체인/분산원장 분야의 혁신 선도자로서 자산담보토큰과 내재 보안토큰 두 분야 모두에서 디지털자산과 관련된 기회의 확대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FATA의 트래블 룰 권고안은 암호화폐 송금시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에 관한 구체적 내용을 보고해야 한다는 의무를 담고 있어 업계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블록미디어 뉴욕=장도선 특파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44618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