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나스닥 전 부회장 "디지털 달러 발행 속도내야 한다"

디지털달러, 디지털화폐, CBDC

데이비드 웨일드 4세(David Weild IV) 나스닥 전(前) 부회장이 디지털달러 발행을 촉구했다. 그는 "달러의 디지털화는 불가피하다"며 "현금에서 신용카드로 결제 방식이 바뀌었듯 이제는 암호화된 화폐를 쓰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미 의회의 관심이 11월 대선에 쏠린 데다 디지털달러에 대한 공통된 합의가 부재한 상태여서 실제 발행까진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더 늦기 전에 발행해야 한다” 6월 13일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웨일드 전 부회장은 “디지털달러 발행이 임박했다”며 “미 정부가 속도를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웨일드 전 부회장은 일명 ‘잡스법(JOBS Act)의 아버지’라고 불린다. 잡스법은 2012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마련한 신생기업 양성 법안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비롯한 벤처기업 자금 조달 지원에 관한 규정을 담고 있다. 그는 기업의 투자 유치 활성화를 위해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규제 수위를 낮춰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온 인물이다. 암호화폐에 대해서도 우호적이다. 현재 그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업의 자금 조달을 위한 분산형 투자은행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중국의 디지털화폐(DCEP)를 거론하며 미국이 더 늦기 전에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행 준비를 거의 마친 DCEP에 비해 디지털달러의 추진 속도가 한참 뒤처져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다만, 중국 DCEP이 미국의 달러 패권에 도전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그는 “중국의 폐쇄적인 정치 체계로 볼 때 중국 디지털화폐가 본토 밖에서 많은 수요를 창출할 거라 보지 않는다”며 “중국 내부에서도 디지털화폐 사용을 원치 않는 중국인들도 얼마든지 있다”고 말했다. #공통된 합의 부재… 시간 더 걸린다 웨일드 전 부회장은 과거 결제 방식이 현금에서 신용카드로 바뀐 것처럼 이제는 암호화된 디지털화폐로 옮겨갈 것이라고 확신했다. 하지만 단기간 내에는 불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정부의 관심이 온통 11월 대선에 쏠려 있기 때문에 디지털달러 이슈가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디지털달러에 대한 필요성은 이미 여러 차례 언급됐지만, 세부 내용에 관한 공통된 합의점은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미 하원 금융위원회 주최로 열린 디지털달러 관련 청문회에서도 대다수 참석자들은 디지털달러가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등 금융 포용성을 개선한다고 인정한 반면, 가장 우려가 되고 있는 이용자의 사생활 침해 문제에 관해선 제대로 다루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디지털화폐는 현금과 달리 모든 거래내역이 디지털 정보로 남기 때문에 이용자의 사생활을 심각하게 침해할 위험이 있다. 유명 암호화폐 옹호론자인 워렌 데이비슨(Warren Davidson) 하원의원은 “사람들이 디지털달러를 언급할 때 현금의 강점인 사생활보호와 자율성 등에 관해선 염두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며 “달러 의미에 대한 합의에 도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관측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