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카카오와 연계 계속해 나갈 것"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가 코인데스크코리아 웨비나에서 카카오와의 블록체인 연계 서비스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된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클레이 상장과 관련해선 “퍼블릭 블록체인이라서 제재가 불가능하다는 건 알고 있다. 다만 우리 입장에서는 규제 당국과 발 맞춰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해당 거래소들과의 파트너십은 끊은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퍼블릭 블록체인과 거래소 상장 문제는 다르다 한재선 대표는 이날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클레이 원화 상장에 대한 견해를 드러냈다. 당시 그라운드X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클레이튼은 프로젝트 허락없이 클레이를 상장한 거래소들에 대해 파트너십을 끊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바 있다. 이에 해당 거래소들은 탈중앙화라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특성상 프로젝트의 허락을 받는 게 오히려 이상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후 클레이튼 측이 “클레이 정품 여부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며 해당 이슈는 업계의 화두로 자리잡았다. 이에 대해 한 대표는 “퍼블릭 블록체인이기 때문에 (상장 관련) 제재가 불가능하다는 건 알고 있다. 그러나 반대로 이렇게 물어볼 수 있다. 만약 이미 규제가 가시화된 일본이었다면 퍼블릭 블록체인이라고 해서 디지털 자산을 마음대로 상장할 수 있었을까. 퍼블릭 블록체인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과 거래소의 상장 문제는 별개인 것 같다. 거래소 상장은 디지털 자산을 금융상품으로 보고 규제하느냐 마느냐의 영역인 것 같다. 결국 각자 판단의 몫이다. 우리 입장에서는 규제 이슈와 관련해 안정적으로 갈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가급적이면 원화 상장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이야기를 한 것이었다”고 답변했다. #클레이 상장 거래소와는 파트너십 끊었다 논란 이후 클레이를 상장한 거래소와의 현황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한 대표에 따르면 해당 거래소들과는 규정에 따라 파트너십을 끊은 상태다. #암호화폐 지갑 클립의 장점은? 암호화폐 지갑 클립의 장점에 대해서는 “카카오를 통해 사용자들의 진입장벽을 크게 낮춘 것에 장점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아직 토큰 자체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은 높지 않은 게 사실이다. 앞으로도 장벽을 낮추기 위한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다”라는 뜻을 덧붙였다. #카카오와의 연계 가능성은? 모회사인 카카오와의 서비스 연계 가능성도 화두 중 하나다. 프로젝트 론칭 전부터 클레이튼의 장점은 카카오와의 연계에 있다는 평가가 많았다. 이에 대해 한 대표는 “클립뿐만 아니라 다른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해서도 연계를 추진하고 있다. 다만 국내 제도권 기업은 주로 블록체인을 기술적 관점으로 접근한다.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의 경우, 쉽게 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먼저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암호화폐를 생각해보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추진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