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비트코인 1만달러 저항선 직전까지 회복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알트코인

미국 증시는 그간의 급상승 후 숨 고르기 나선 상태다. 5월 마지막 주 미국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가 188만건, 코로나 사태 이후 누적 청구건수는 4265만건에 달하며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 민간고용 실직자 수치와 간극이 발생했다. 저녁 발표하는 미국 노동청의 고용 보고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EPP) 규모를 6000억유로로 확대하기로 했고, 유로존 기준금리는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예상보다 적은 부양책 규모에 시장은 실망감을 보이며 유로존 주가가 하락 마감했다.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회의 일정이 아직 확정되지 않아 감산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문이 나온다. 부양책과 재정확대로 달러화 약세는 지속되는 반면 금 가격은 상승했다. 아직까지 시장의 리스크 선호 심리는 유효한 모습이다. 전세계 코로나 일일 신규확진자 수가 12만명을 돌파했다. 브라질 확진자 수는 60만명을 넘어서며 팬데믹 공포가 확산되는 양상이다. 유럽 내 확진자 증가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이란에서는 2차 유행이 시작됐다. 경제 재개를 시작한 국가들 사이에서 2차 감염 우려가 있다. 국내에서도 지역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질 경우 다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유동성 강세로 대부분의 디지털 자산 가격이 상승했다. {{BTC}}은 1만달러 저항선 목전까지 회복했다. 저항선을 재차 돌파할 경우 지지선이 바뀔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알트코인 중에서도 극심한 변동성을 보이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단기 회전 투자 전략이 유효할 것이란 관측이다. 제3세계 국가들의 코로나 봉쇄 조치가 확산되면서 암호화폐 트레이딩 참여자들도 늘고 있다. 신흥국의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