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MSㆍIBM 등, 토큰 생태계의 글로벌 표준 만든다

토큰, IWA, MS, IBM

마이크로소프트(MS)ㆍIBMㆍ나스닥 등이 토큰 생태계의 글로벌 표준을 제정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이들은 토큰의 명확한 정의와 토큰의 운용방식에 대한 공통된 합의를 도출하고, 세 가지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해 토큰 생태계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토큰 생태계 글로벌 표준 만든다 6월 3일 암호화폐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글로벌 기술ㆍ금융 기관들이 공동으로 토큰 생태계의 글로벌 표준 제정을 위한 비영리단체 인터워크 얼라이언스(InterWork AllianceㆍIWA)를 출범했다. IWA에는 MSㆍIBMㆍ하이퍼레저ㆍ나스닥ㆍ체인링크ㆍ액센츄어 등 전세계 28개 이상 기업과 기관이 동참했다. 그간 대부분의 스타트업은 글로벌 표준이 부재해 개별 솔루션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전개해왔다. 이 때문에 기업의 영업활동이 부진한 것은 물론, 토큰 생태계 확장에도 어려움이 컸다. IWA는 개별 단위가 아닌 집합체로서 토큰 생태계가 작동할 수 있도록 표준 제정에 속도를 낸다는 의도다. 이를 위해 토큰의 기초적 합의부터 공통된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론 레스닉(Ron Resnick) IWA 총괄은 “가장 시급한 건 토큰이 무엇인지, 또한 토큰의 컨트랙트가 어떻게 운용되는지 정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IWA는 토큰 생태계를 위해 3가지 표준 프레임워크를 개발한다. 먼저 향후 토큰 분류체계를 통한 공통적 언어와 툴 셋을 제공하고, 기업들이 IWA의 표준에 따라 컨트랙트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기업들이 다자간 컨트랙트를 분석하고 인공지능(AI)과 결합 가능한 시장 주도형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토큰 생태계엔 중립적 얼라이언스가 필요” IWA는 글로벌 표준의 도입이 분산형 사업모델을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낙관하고 있다. 브라이언 벨렌도르프(Brian Behlendorf) 하이퍼레저 총괄 이사는 “표준은 신기술의 진화와 활용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분산형 애플리케이션과 토큰 기반 서비스는 기반 기술과 관계없이 비즈니스 단계에서 솔루션 간 상호작용하도록 보장하는 프레임워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IWA가 토큰 생태계의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도 할 것이란 관측이다. 니틴 거(Nitin Gaur) IBM 블록체인 연구소 이사는 “IWA는 기술과 사업 분야 외에 토큰화가 기반을 다지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는 중립적 얼라이언스는 업계 전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권선아 기자 kwon.seona@joongang.co.kr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