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암호화폐 거래소, 특금법 대비 AML 강화 총력

특금법, AML, 업비트, 빗썸, 한빗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특금법’을 대비해 AML(Anti Money Laundering)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6월 3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은 최근 AML 강화에 모든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내년 3월 ‘특정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이 시행됨에 따라 만반의 준비를 갖추겠다는 의도다. 특금법은 3월 국회를 통과해 1년의 유예기간을 거처 내년 3월 본격 시행된다. 아직 구체적인 시행령은 제정되지 않았지만 ‘자금세탁방지’라는 특금법의 핵심 취지에 따라 거래소들은 신고 요건을 갖추기 위한 AML 강화에 나섰다. 빗썸은 전 대표였던 허백영 대표를 다시 대표로 선임했다. 과거 빗썸에서 AML 및 KYC를 담당했던 인사를 다시 대표로 불러오면서 AML에 한층 더 집중하겠다는 의도다. 업비트는 독자적인 AML 강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AML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어 상반기 안으로 완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거래소엔 현재 AML 강화가 최대 이슈”라고 밝혔다. 코인원과 코빗은 AML 강화 취지로 입출금 시간에 제한을 뒀다. 입출금 시간 제한으로 인해 투자자들의 불만이 쌓이지만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코인원 관계자는 “입출금 시간에 대한 제한을 두면서 보이스피싱 등이 완전히 근절됐다”면서 “앞으로도 AML을 강화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빗코ㆍ후오비코리아ㆍ바이낸스KR 등 중소형 거래소들은 생존과 점유율 확대를 위해 AML은 절대절명의 과제다. 업비트와 빗썸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에게 특금법은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되고 있기에 미리 신고 요건을 갖추는 것이 더 절실하다. 한빗코는 자체적으로 준법감시팀의 역할을 강화해 AML 강화에 나섰다. 한빗코 관계자는 “중소형 거래소들이 특금법 이후 살아남기 위해서는 대비를 철저하게 하는 수밖에 없다”면서 “구체적인 시행령이 나오기 전 할 수 있는 것들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후오비코리아는 모기업의 도움을 받아 AML 강화에 나서고 있다. 출금 제한, 원화 입금 심사, 입금 자금 동결 등을 강화하고 후오비 글로벌의 도움을 받아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 관계자는 “후오비 글로벌로부터 지속적으로 AML과 관련한 자문을 구하고 있다”면서 “AML은 특금법을 넘어 FATF 등 전 세계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본사와 계속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41825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