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빗썸, 과거 인사 수혈...허백영 전 대표를 신임 대표로

빗썸, 허백영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전 대표였던 허백영씨를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 빗썸코리아는 5월 13일 이사회를 열고 새 대표이사에 허백영 전 대표를 재선임했다고 5월 19일 밝혔다. 허 대표는 빗썸 입사 이후 준법감시 총괄, 사업기획 업무를 맡았으며, 2018년 4월부터 12월까지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당시 허 대표는 빗썸의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 고객신원확인(KYC) 기반을 구축하고 고객 보호와 서비스 강화에 주력했다. 퇴임 이후에는 회사의 경영위원으로 활동하며 신사업 발굴과 조직의 전문성을 강화에 힘썼다. 다시 빗썸의 수장을 맡은 허 대표는 준법감시를 한층 더 강화해 가장 먼저 정부의 인허가를 받는 거래소로 만들 방침이다.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 개정안은 내년 3월 시행되며, 가상자산 거래소는 6개월 이후인 2021년 9월까지 일정 조건을 갖춘 후 영업신고를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빗썸은 내부통제체제와 자금세탁방지(AML) 등 위험관리체계를 강화한다. 향후 금융권 출신의 준법감시 전문인력을 충원하고 임직원 대상 교육을 정기화 하며, 업무 규정을 보강할 예정이다. 또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주축으로 AML관련 솔루션 도입 및 개발, 자체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허 대표는 “내년 특금법 시행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규제를 준수하고 고객 보호와 권익 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디지털 종합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블록미디어 김진배 기자 https://www.blockmedia.co.kr/archives/139898 ※블록미디어와의 전제 계약을 통해 게재한 기사입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