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검색

[시황] 인플레 우려 속 비트코인에 자금 몰릴 가능성↑

시황, 페어스퀘어랩, 비트코인, 코스피, 코스닥

시장은 경제지표 악화에도 양적완화와 경제 부양책에 대한 기대가 반영돼 상승하고 있다. 나스닥 시장은 올 들어 누적수익률이 플러스(+)로 전환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인한 하락분을 전부 회복한 모습이다. 미국 신규실업청구수당 신청건수가 재차 300만건을 넘었고, 누적건수는 3300만명을 돌파했다. 실제 경제 악화 속도는 둔화되지 않고 있다. 시장과 실물 경제의 디커플링 현상이 심화하는 모습이다. 미국 단기 국고채 선물 수익률은 2021년 1월 마이너스(-)가 예상된다. 금 가격은 2.2% 급등하고 상품 가격이 움직이는 등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확실히 가중되고 있다. 유가는 지속적인 수요 둔화로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일일 사망자 수가 2500명에 달했다. 경제 재개가 일부 이뤄지고 있지만 코로나 사태는 아직 반전되지 않았다. 브라질ㆍ터키 등 신흥국의 환율이 급락하는 등 코로나가 제3세계에 미치는 충격파가 크다. 터키는 해외 은행이 리라화 거래를 중단하는 극단적 조치까지 취하며 위기에 몰렸다. 인플레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BTC}}으로 자금이 몰릴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여러 변수들이 우호적인 신호을 보이고 있다.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폴 튜더 존스(Paul Tudor Jones)는 인플레 국면을 제시하며 이번 양적 완화로 화폐의 디지털화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트코인에 대해서도 여전히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 기사는 디지털자산 리서치 기관 페어스퀘어랩의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됐습니다. 투자의 참고 자료일 뿐이며, 조인디는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조인디 logo
j o i n
d

Article Title

  • J loading image
  • O loading image
  • I loading image
  • N loading image
  • D loading image

RE:CENT